세계일보

검색

염경환 “연봉 80억? 가짜뉴스…돈 많아 아내와 별거하는거 아냐”

입력 : 2023-11-15 14:10:40 수정 : 2023-11-15 14:12: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tvN STORY '김창옥쇼 리부트' 방송화면 캡처

 

'홈쇼핑계 황태자'라고 불리는 방송인 염경환이 자신의 연봉이 80억이라는 소문과 관련해 “가짜슈느”라고 선을 그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STORY '김창옥쇼 리부트'에는 염경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염경환은 "요새 가짜뉴스가 참 많다"며 "연봉 50억 이상 벌면 지금 여기에 앉아 있지 않는다. 나 오늘 출연료 받으러 왔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 개그맨 시절, 일 없을 때 비해서는 수입이 많아졌다"며 "전 늘 불만이 있었다. 1993년 김구라와 200대 1을 뚫고 SBS 공채 개그맨으로 선발됐는데 날 왜 뽑은 거냐? 뽑아 놓고 안 쓰는 게 제일 나쁘다"고 했다.

 

그러면서 "구라는 인터넷으로 욕을 하러 갔고, 저는 리포터 활동을 시작했다"며 "리포터가 나쁘다는 게 아니라 개그맨 시험을 봤는데 다른 분야니까 자존감도 떨어졌다. 그 당시 신인 때는 그런 일을 하는 게 재미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염경환은 아내와의 별거설에 대해서는 "따로 사는 건 맞다. 멀리 안 갔고, 위층에 산다"고 하자, 한 방청객은 "돈이 많아서?"라고 했다. 이에 염경환은 "전혀 아니"라며 웃었다. 이어 "장인어른과 장모님을 제가 모시고 산다. 자녀까지 총 6명"이라며 "홈쇼핑 샘플도 엄청나서 사무실 겸 생활공간이 필요했다. 마침 장인어른이 위에서 같이 살겠다고 해서 이렇게 됐다"고 했다.

 

한편 염경환은 지난 9월 한 예능에 출연해 "한 달에 홈쇼핑 스케줄만 120개다. 건강보험료를 440만원씩 낸다"고 밝히며 막대한 수입을 간접적으로 자랑한 바 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