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건 브로커’ 연루 의혹…前 치안감, 하남 야산서 숨진 채 발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15 13:13:01 수정 : 2023-11-15 14:44: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직 시절 인사청탁 관련 의혹…최근 검찰 수사 대상에 올라

광주·전남지역의 ‘사건 브로커’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망에 올랐던 전직 치안감이 경기 하남시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5일 경기 하남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실종신고를 받고 하남시 검단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쯤 전직 치안감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사진=뉴시스

발견 당시 외상 등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고, 유서 등 극단 선택을 추정할 만한 정황 역시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의 가족은 전날 오후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자택 인근 서울 강동경찰서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신호 조회 결과 마지막 신호가 잡힌 하남 검단산 일대에 대해 전날부터 수색을 벌였다.

 

A씨는 최근 ‘사건 브로커’ 사건과 관련해 광주지검 반부패 강력수사부로부터 수사를 받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사건은 광주·전남에서 주로 활동한 브로커 성모(62)씨가 금품을 받은 뒤 현역 경찰관들에게 사건 무마를 부탁하거나 인사청탁을 한 사실이 적발돼 구속기소 된 것을 일컫는다. 

 

검찰은 지난 9일 성씨에게 금품을 받고 수사 청탁을 한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전직 경무관을 구속하고, 10일에는 광주경찰청과 북부경찰서를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하남=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