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진드기 조심하세요”…3급 법정감염병 ‘쯔쯔가무시’ 환자 한 달간 5배 급증

입력 : 2023-11-15 11:32:36 수정 : 2023-11-15 14:37: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쯔쯔가무시증을 유발하는 털진드기 유충. 질병관리청 제공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15일 질병관리청(질병청)에 따르면, 최근 4주간 ‘쯔쯔가무시증’ 환자가 5배 이상 증가했으며 병의 매개체가 되는 털진드기 수 역시 3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 44주차에 해당하는 10월29일∼11월4일까지 발생한 쯔쯔가무시증 환자는 784명. 41주차 145명에 대비 약 한달 간 5.4배나 늘었다. 털진드기 밀도지수(채집 털진드기수/트랩 수) 역시 41주차 0.58에서 44주차 1.83으로 3.2배 더 많아졌다.

 

전년 동기간 대비 누적 환자 수는 157명(7.0%) 감소했지만 주차별 털진드기 밀도지수는 0.46(33.6%)으로 더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쯔쯔가무시증은 3급 법정감염병으로, 치명률(어떤 질환에 의한 사망자수를 그 질환의 환자수로 나눈 것)은 국내 기준 0.1∼0.3%로 높지는 않다.

 

그러나 증상의 강도는 높다. 쯔쯔가무시균을 보유한 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후 10일 이내 발열·발진·오한·두통 등이 발생하고 물린 자리에 검은 딱지가 생긴다는 특징이 있다. 

 

털진드기 유충은 9∼11월까지 왕성하게 활동하는데 실제, 쯔쯔가무시증 환자의 절반 이상이 11월에 집중해 발생한다.

 

예방을 위해 야외활동 시에는 긴 소매의 밝은 색 옷을 착용하고 양말, 장갑 등 신체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옷과 신체는 가급적 풀밭에 닿지 않도록 하며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한다. 귀가한 후에는 옷은 털어 세탁한다. 몸에 진드기나 벌레 물린 상처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질병청 관계자는 “쯔쯔가무시증은 항생제로 치료가 가능하므로 의심증상이 나타나는 감염 초기에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드기 물림이나 야외활동력을 알리고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