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본 지난달 대중 어패류 수출 75% 감소…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한 달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9-28 13:41:28 수정 : 2023-09-28 13:41: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 AFP 연합뉴스 제공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 처리수를 해양 방류한 지 약 한 달이 지난 가운데, 지난달 일본의 대중 어패류 수출이 75%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일본 재무성은 8월 무역통계 자료에서 일본이 중국으로 수출한 가공품 제외 어패류 총액이 전년 동월 대비 75.7% 감소한 21억8014만엔(약 198억원)이었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가 지난달 24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의 해양 방류를 개시하자 중국은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했는데 이에 따른 영향으로 추정된다고 교도통신은 분석했다.

 

품목별로 보면 주요 수출품인 가리비 수출액은 이 기간 77.9% 감소한 11억8천838만엔, 참치는 84.4% 줄어든 6천823만엔으로 각각 집계됐다. 대구와 게는 수출액이 없었다.

 

앞서 이달 중순 발표된 중국 해관총서(세관)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액은 1억4천902만위안(약 271억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67.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 정부는 자국산 수산물의 최대 수출시장인 중국이 수입 금지에 나서자 소비 캠페인을 벌이는 등 수산업계 지원에 착수했다.

 

특히 소문(풍평) 피해 대응과 어민 지원을 위해 기존에 적립한 800억엔(약 7천400억원)의 기금에 207억엔(약 1천800억원)을 추가로 지원해 주요 수출 품목인 가리비의 매입·보관과 신규 수출처 개척 등 용도에 투입하기로 했다.

 

한편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주변국들의 반응은 계속해서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26일(현지 시각) 로이터·타스 등은 중국에 이어 러시아도 일본산 수산물의 수입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식품검역당국인 연방 수의식물위생감독국은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 가능성을 고려해,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중국의 (수입 금지) 조치에 동참할지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