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반란표 의원 색출·보복 공언한 친명, 아직도 정신 못 차렸다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09-22 22:45:27 수정 : 2023-09-22 22:45: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 대표 팔아먹었다” 친일파 비유
李는 지지층에 “당 지켜 달라” 호소
불신임당한 만큼 사퇴하는 게 순리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이 22일 오후 23일째 단식중인 이재명 대표가 입원하고 있는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 도착하고 있다. 2023.09.22. photo@newsis.com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자신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지 하루 만인 어제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의 부족함은 당의 주인이 되어 채우고 질책하고 고쳐 달라”고 했다. “이재명을 넘어 민주당과 민주주의를, 국민과 나라를 지켜 달라”고도 했다. 친명(친이재명)계와 이 대표 강성 지지자들이 체포동의안에 찬성표를 던진 비명(비이재명)계 의원 색출에 나서면서 당이 내홍에 빠진 상황에서 당원들에게 적극 나서 달라고 독려하는 메시지를 낸 것으로 해석된다. 자신의 개인 범죄 혐의 방탄을 위해 민주당을 멍들게 하고도 반성은커녕 외려 힘을 실어 달라고 하니 참으로 후안무치하다.

친명계가 체포동의안에 가결표를 던진 의원들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면서 색출해 보복하겠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어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같은 당 국회의원이 같은 당 대표를 팔아먹었다”며 “해당 행위니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서은숙 최고위원은 가결표를 던진 의원들을 일제 식민시절 동포를 탄압한 친일파에 비유했다. 김병기 수석사무부총장은 그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역사는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오늘을 민주당 의원들이 개가 된 날로 기록할 것”이라고 썼다.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에도 정신을 차리지 못한 게 분명하다.

민주당이 ‘방탄 정당’이란 오명을 뒤집어쓴 건 이 대표를 비롯한 친명 지도부 책임이다. 이 대표는 자신을 방탄하려고 민주당 뒤에 숨었다. 친명계는 이 대표를 비호하기 위해 국회를 방탄의 장으로 전락시켰고, 정부를 압박해 검찰 수사에 영향을 끼치려는 의도에서 입법 폭주에 앞장서는 것도 마다하지 않았다. 불체포특권 포기 약속까지 뒤집으면서 부결시키려던 체포동의안이 가결됐으면 민심이 반영된 사필귀정의 결과로 보고 수용해야 마땅하다. 그런데도 큰소리를 치면서 거꾸로 가고 있으니 어처구니가 없다.

이번 사태에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은 이 대표를 비롯한 친명 지도부인데도 비명계인 박광온 원내대표가 이끄는 원내지도부만 물러난 것도 납득할 수 없다. 당 대표 대행체제를 막으려는 속셈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대표 강성지지층인 ‘개딸’이 난동을 부리는데 수수방관하는 것도 무책임하다. 이들은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그제 국회 진입을 시도하다 제지하는 경찰을 폭행하는 등 극렬 행위를 벌였다. 결국 이 모든 사태의 원인 제공자인 이 대표가 결자해지해야 마땅하다. 체포동의안 가결로 정치적 불신임을 받은 만큼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결과와 상관 없이 사퇴하는 게 순리다. 그러지 않는다면 민주당이 ‘이재명 사당’을 벗어나 수권능력이 있는 공당의 모습을 되찾는 건 기대할 수 없다. 당내 갈등 격화로 민주당은 더욱 깊은 수렁에 빠져들 가능성이 크다.

국민의힘도 이번 사태에 반색할 계제가 아니다. 민주당 분열이 격화하면 여당이 정국 주도권을 쥘 수 있겠지만, 야당이 수습에 성공해 새 리더십을 세울 경우 국민의힘에 상당한 위협이 될 것이다. 여당은 반사이익만 누리려고 하지 말고 자체 쇄신에 나서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