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사생활 의혹’ 정진술 전 서울시의원, 제명 불복 행정소송

입력 : 2023-09-20 06:00:00 수정 : 2023-09-20 08:24: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악의적 허위제보로 징계 받아” 주장

사생활 의혹으로 서울시의원직을 잃은 정진술 전 시의원이 서울시의회 제명 처분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시의회에 따르면 정 전 시의원은 지난 15일 서울행정법원에 시의회를 상대로 제명 징계처분 집행정지를 신청하고 무효확인(취소) 소송을 냈다. 법원이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이면 정 전 시의원은 본안소송 판결 전까지 시의원직을 회복할 수 있다.

정진술 서울시의원. 연합뉴스

시의회는 지난달 28일 제320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정 시의원 제명안을 통과시켰다. 의원이 제명된 것은 서울시의회 의정 사상 처음이다.

정 전 시의원은 지난 4월 건강상 이유를 들어 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민주당 서울시당이 품위 손상을 이유로 그를 제명한 사실이 알려졌다. 혼외관계 여성과 관련한 사생활 의혹이 불거진 탓이다. 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한 달여간 조사를 벌여 품위 손상으로 정 전 시의원의 징계 절차를 밟았다.

정 전 시의원은 상대 여성으로부터 2년간 폭행과 협박, 금품요구를 당했다며 행정소송 제기 이유를 밝혔다. 그는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결별요구에 앙심을 품은 상대방의 일방적 주장으로 제명을 당했다”며 “악의적인 허위 제보로 인한 징계는 바로잡아야 한다는 생각에 상대방을 고소했고, 이번에 행정소송을 제기하게 됐다”고 말했다.


구윤모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