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방대 10곳 중 7곳 수시 사실상 미달…'인 서울' 쏠림 극심

입력 : 2023-09-20 06:00:00 수정 : 2023-09-19 19:22: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수도권 82곳 경쟁률 6대 1 미만
서울권 평균 17.79대 1… 격차 커져

비수도권 대학 10곳 중 7곳은 2024학년도 대입 수시모집에서 경쟁률이 사실상 미달인 것으로 집계됐다. 사실상 경쟁률이 미달인 대학은 제주와 전남·북과 경남·북 등 ‘벚꽃이 일찍 피는 지역’ 순으로 많았다.

19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일반대 199개교의 2024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 마감(15일) 결과 경쟁률이 6대 1 미만인 대학은 102개교로 나타났다. 수험생은 수시모집에서 6차례 응시할 수 있는데, 한 곳에 붙으면 다른 곳에 등록할 수 없는 까닭에 경쟁률이 6대 1 미만인 대학은 사실상 미달인 것으로 분류된다.

2024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원서 접수가 시작된 지난 11일 서울 광진구 소재의 한 대학에 수시원서접수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경쟁률이 6대 1 미만인 곳은 비수도권에 밀집해 있었다. 올해 수시모집한 199개 대학 중 비수도권 대학은 116개 대학인데 82곳(70.7%)이 6대 1을 넘지 못했다.

시·도별로는 제주(100%, 1개교 중 1곳), 전남(87.5%, 8개교 중 7곳), 전북(85.7%, 7개교 중 6곳), 광주(80.0%, 10개교 중 8곳) 소재 일반대의 80% 이상이 6대 1 미만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영남권도 마찬가지로, 경북(78.6%, 14개교 중 11곳), 경남(77.8%, 9개교 중 7곳), 부산(71.4%, 14개교 중 10곳) 소재 일반대의 70% 이상이 경쟁률 6대 1 미만을 기록했다. 강원지역은 8개대 중 6곳(75.0%)이, 충북지역은 11개대 중 8곳(72.7%)이 경쟁률 6대 1 미만이었다. 심지어 지방거점국립대인 제주대와 경상국립대, 전남대, 강원대 경쟁률도 6대 1을 넘지 못했다.

반면 서울의 경우 42개대 중 7곳(16.6%)만, 경기는 35개대 중 11곳(31.4%), 인천은 6개대 중 2곳(33.3%)만 경쟁률이 6대 1 미만이었다.

가속화하는 ‘학령인구 절벽’현상으로 ‘인(in)서울’ 대학들과 비수도권 대학들의 예비신입생 모집 양극화는 극심해지고 있다. 2021학년도 서울권 대학의 수시모집 평균 경쟁률은 14.67대 1이고 비수도권 대학들(116개교) 경쟁률은 5.69대 1이었는데, 2024학년도엔 각각 17.79대 1과 5.49대 1로 격차가 더 벌어졌다.

반면 올해 수시에서 전국 최고 경쟁률을 보인 대학은 서울 중앙대로 33.62대 1을 기록했다. 수시 경쟁률 상위 10곳 중 8곳이 서울에 있었고 나머지는 경기지역에 소재했다. 비수도권 대학 중에선 경북대(13.97대 1), 부산대(10.49대 1), 연세대 미래캠퍼스(9.61대 1), 상명대 천안캠퍼스(8.84대 1), 단국대 천안캠퍼스(8.83대 1) 등 거점국립대 또는 서울에 본교를 둔 지방캠퍼스의 경쟁률이 비교적 높았다.


송민섭 선임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