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식 19일째’ 이재명, 건강 악화로 병원 이송…“정신 혼미한 상태”

입력 : 2023-09-18 09:00:10 수정 : 2023-09-18 09:18: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건강이 악화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국정 쇄신과 전면 개각 등을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간 지 19일째다.

 

단식 중이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8일 건강이 악화돼 국회에서 병원으로 후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뉴시스에 따르면 국회 당 대표실에서 단식을 계속하던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이 부른 앰뷸런스에 실려 7시 10분쯤 인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송됐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당은 오전 6시55분쯤 119구급대와 인근에서 대기 중이던 의료진을 호출했다. 이 대표의 상태가 전날보다 더 악화됐기 때문이다.

 

당 관계자는 “이 대표가 의식을 잃은 것은 아닌데 정신이 혼미한 상태여서 119를 불렀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의 단식은 지난달 31일 시작됐다. 그는 당 대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윤석열 정권을 향한 국민항쟁을 시작한다며 무기한 단식 돌입을 선언했다.

 

단식 돌입과 함께 윤석열 정부에 ▲대국민 사과와 국정방향 전환 ▲오염수 방류 국제해양재판소 제소 ▲국정쇄신과 개각 등을 요구했다.

 

단식 7~8일차부터 건강 상태가 안 좋아지는 듯 하더니 이후에는 매일 의료진 체크를 받으며 단식을 이어왔다. 결국 당 안팎의 중단 요청이 쏟아졌으나 이 대표는 곡기를 끊은 채 단식을 이어왔다. 지난 16일에는 긴급 의원총회를 통해 이 대표의 단식 중단을 요청하며 정부여당을 향한 결의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전날에는 의료진 권고에 따른 강제입원 조치를 위해 119구급대가 출동하기도 했지만 이 대표는 완강한 의지로 거부했다. 일부 의원들은 국회 본청 당대표실 앞 복도에서 밤을 지새우기도 했다.

 

다만 이 대표가 병원에서도 단식을 이어갈 수 있다는 전망도 있어 단식 중단으로 이어질 것인지는 추이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