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초밥 1인분 시켜놓고… “아이가 셋이에요. 회를 많이 좋아해요”

입력 : 2023-09-15 17:50:48 수정 : 2023-09-18 09:49: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달앱 별점 테러 논란… 누리꾼들 “아이가 많으면 더 시켰어야지” 비판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배달 애플리케이션으로 초밥 1인분을 시켜놓고 요청사항에 ‘자녀가 셋’이라고 강조한 고객으로부터 ‘별점 테러’를 당했다는 자영업자의 사연이 온라인 공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14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아이가 셋이에요. 많이 주세요^^>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 게시자 A씨는 “XX하는 방법도 가지가지네요”라며 한 배달앱 리뷰를 갈무리한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그냥 평범해 보이는 초밥 1인분 포장 사진과 함께 “ㅋㅋㅋ 두 번 다시 주문하지 않음”이라는 부정적인 리뷰가 담겼다. 별점은 5개 중 1개로 최하점이었다. 

 

보배드림 게시물 갈무리.

 

이 리뷰에 업주가 단 댓글도 눈길을 끌었다. 업주는 “안녕하세요. ‘많이 주세요. 아이가 셋인데 회를 많이 좋아해요. 단골하겠습니다’(별 1개 준 고객의 요청사항)… 저희 입장에서는 초밥 1인분에 많이 드릴 수가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다른 가게 단골하시기를”이라고 적었다.

 

이 게시물은 하루 만에 270여개의 댓글이 달리는 등 큰 주목을 받았다. 누리꾼들은 “아이 셋이라는 것도 거짓말일 듯”, “애가 셋이면 주문을 더했어야지”, “신종 구걸이냐?”, “그럼 많이 시켜”, “아이가 회를 좋아한다고?”, “현대판 자식 앞세운 앵벌이” 등 반응을 보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