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댐은 인류가 개발한 최대 발명품 중 하나다. 가뭄 때 가뒀던 물을 내보내 생활·산업·농업용수로 활용하고 하천 유량을 조절해 홍수피해도 줄인다. 지구온난화로 극한 호우와 가뭄이 잦아지면서 댐의 가치는 갈수록 커진다. 물의 낙차를 이용해 아무 공해 없이 전력을 생산하는 것도 빼놓을 수 없다. 하지만 이런 댐이 붕괴하는 날에는 그야말로 지옥문이 열린다.

1975년 중국 반차오(板橋)댐 붕괴는 최악의 참사로 꼽힌다. 그해 8월 초 태풍 ‘니나’는 허난성 반차오댐 일대에 24시간 동안 무려 1631㎜의 비를 뿌렸다. 강우량 측정이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은 양이다. 댐은 통신두절 탓에 수문을 제때 열지 못했고 결국 엄청난 수압에 무너졌다. 하류의 댐 62개도 차례로 붕괴했다. 초유의 물난리로 하루 사이 23만명이 숨졌다. 1985년 이탈리아 스타비댐 붕괴는 전형적인 인재사고다. 사고 6개월 전 산사태로 댐 외벽에 생긴 구멍을 보수하는 작업이 부실하게 진행됐다. 여기에 비까지 많이 내려 상부댐이 무너졌고 그 잔해가 하부댐으로 몰려들어 도미노 붕괴사태로 이어졌다. 불과 4분도 되지 않아 268명이 숨졌고 건물 63곳, 다리 8개가 파괴됐다.

이번에는 북아프리카 리비아에서 댐재앙이 발생했다. 열대성 폭풍 ‘다니엘’이 12일 동부 항구도시 데르나를 덮쳤다. 외곽에 있는 댐 두 곳이 붕괴되면서 도시시설의 20% 이상이 물살에 휩쓸렸다. 사망자가 6000명을 넘어섰고 실종자는 최소 1만명에 이른다. 참사 주범은 기후변화가 꼽히지만 정치혼란도 화를 키웠다. 리비아는 2011년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무너진 후 내전이 끊이지 않아 노후 기반시설을 제대로 관리·보수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남의 일이 아니다. 1998년 지리산 폭우 때 인근 홍문댐이 붕괴됐다. 그해 7월 말 지리산에는 하루에 2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고 삽시간에 댐 안으로 엄청난 양의 물과 흙이 들어찼다. 설계결함 등 부실투성이였던 댐은 맥없이 무너졌고 이 바람에 35명이 희생됐다. 댐재앙에 경각심을 늦춰서는 안 될 일이다. 네덜란드 소년이 댐에 난 구멍을 처음에는 손가락으로, 나중에는 팔뚝으로 막아 마을을 구했다는 동화의 교훈을 곱씹게 된다.


주춘렬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