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계대출 1075조 ‘사상최대’…주담대 한달새 7조 늘어 ‘급증세’

입력 : 2023-09-14 07:00:00 수정 : 2023-09-13 20:38: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계대출 급증의 주된 원인은 주담대
사진=연합뉴스

가계대출이 끝을 모르고 계속 늘어나고 있다. 지난달에는 주택담보대출이 3년 반 만에 최대로 증가하면서 전체 가계대출 증가 폭이 25개월 만에 가장 큰 6조9000억원에 달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23년 8월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한 달 전보다 6조9000억원 증가한 1075조원으로 집계됐다.

 

전월의 증가 폭인 5조9000억원을 1조원 차이로 넘어선 데다, 지난 2021년 7월(9.7조원 증가) 이후 2년1개월 동안 한 번도 겪어본 적 없는 급증세다.

 

우리나라의 은행 가계대출은 올해 3월(0.7조원 감소)까지만 해도 고금리 여파로 인해 감소했지만 4월(2.3조원 증가)부터 증가 흐름으로 돌아서더니 5월(4.2원), 6월(5.8조원), 7월(5.9조원), 8월까지 5개월 연속 증가 폭이 확대됐다.

 

가계대출 급증의 주된 원인은 주담대였다.

 

8월 은행 주담대는 7조원 폭증하면서 2020년 2월(7.8조원 증가) 이후 3년6개월 만에 최대 증가 폭을 경신했다. 전월의 5조9000억원 증가를 1조1000억원 격차로 뛰어넘었다.

 

윤옥자 한은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주담대가 전세 자금 수요 둔화에도 주택 구입 관련 자금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했다"며 "지난 5~6월 거래된 주택 관련 자금 수요가 8월 중 주담대 실행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