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조 교사 덕분에 골프 시작한 12세 자폐 소년…2주 만에 대회 우승

입력 : 2023-09-13 18:08:01 수정 : 2023-09-13 18:08: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폐증이 있는 12세 베일리 테에파-타라우가 보조 교사 겸 골프 코치 훼투 위레무(빨간 동그라미)의 도움으로 골프를 시작한 지 2주 만에 생애 첫 대회에서 우승했다. 스터프 캡처

 

자폐증이 있는 12세 소년이 골프채를 잡은 지 2주 만에 생애 첫 골프 대회에서 우승했다.

 

뉴질랜디 매체 스터프에 따르면, 13일 뉴질랜드 북섬에 위치한 베이 오브 플렌티(Bay of Plenty) 지역 내 가장 큰 도시인 타우랑가에서는 매년 전국 골프 중학생경기대회가 열린다.

 

올해는 베이 오브 플렌티의 작은 마을에 사는 베일리 테에파-타라우라(12)도 참가했다. 베일리는 타우랑가 마운트망가누이 골프클럽에 농구화를 신고 등장하더니 제스프리 에임스 대회 9홀 골프 종목에서 우승하는 쾌거를 거머쥐었다.

 

베일리가 우승하면서 치른 경기는 단 세 경기. 부모와 할아버지 등 가족은 대회 내내 카트를 타고 그를 쫓아다녔다.

 

경기 중 말이 없던 베일리는 승리 후 기자들 앞에서 “나는 대회에 참가하고 싶은 꿈이 있었는데 1등을 했다. 굉장히 재미있었다”며 자신 있게 우승 소감을 말했다.

 

이에 대해 현지 매체는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가족은 물론 그에게 도움을 주던 보조교사도 깜짝 놀랐을 정도였다”고 전했다.

스터프 캡처

 

사실, 베일리가 골프채를 잡게 된 건 학교에서 그를 도와주는 보조 교사이자 골프 코치인 훼투 위레무 덕분이다.

 

훼투는 “지난 2년 동안 다른 아이들과 똑같이 대하면서 스포츠에 흥미를 느끼도록 큰 노력을 기울여왔다”면서 “베일리가 학교에서 늘 막대기 같은 걸 휘두르며 노는 것을 봤고 골프를 시켜보면 어떨까 생각해 친구에게 부탁해 빌린 골프채로 대회 2주 전부터 연습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달을 딴 것은 보너스일 뿐”이라며 “베일리가 과거에는 좀처럼 다른 사람에게 말을 건네지 않았는데 (우승 후) 다른 아이들과 어울리는 데 자신감을 보였고 말하기 시작했다는 게 가장 큰 승리”라고 감격스러워했다.

 

덧붙여 “베일리의 다음 꿈은 스페셜 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으로 (현지의) 한 건설회사가 그에게 골프채를 사주겠다는 제안을 해왔고 뉴질랜드 골프협회도 그가 다니는 학교와 접촉하면서 돕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베일리 부친은 “아들이 무척 자랑스럽다. 자폐증이 있는 그가 그렇게 잘하는 걸 보고 놀랐다”며 “몇 년 전만 해도 운동을 좋아하는 아이가 아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제 옳은 방향을 잡은 것 같다. 자신감도 보여주고 있다”면서 “베일리는 공을 잘못 쳤을 때도 크게 당황하지 않는다. 공치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실수해도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대회 관계자인 제이미 트라우튼은 “티박스에서부터 그린까지 걸어가는 자세에 자신감이 넘쳤고 집중력과 여유를 보여주었다”며 “그가 흔들림 없는 드라이버 실력에 힘입어 3라운드를 마치고 87점이라는 놀라운 스테이블포드 점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