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검찰 ‘이재명 수사’ 파상공세…“DJ·盧 죽이기와 닮아”

입력 : 2023-09-14 05:00:00 수정 : 2023-09-13 14:51: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정권 앞잡이 '정치 검찰'에 국민은 더럽다고 느낄 것" 맹비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이재명 죽이기'용 정치 공작이라며 파상공세를 이어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검찰 수사가 사실상 종료된 만큼 초읽기에 들어간 구속영장 청구의 부당성을 사전에 부각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검찰 독재 정권은 정적 제거와 야당 탄압을 위해 단식 중인 이 대표를 두 번이나 소환조사했다"며 "사건도 되지 않는 사건을 사건화해 능멸하고 괴롭히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피의자신문조서는 진술자의 말을 그대로 기록하는 것인데 이마저도 비틀고 뒤집어 언론에 흘리고 날인 거부까지 유도했다"면서 "'이재명 죽이기'는 '김대중 죽이기', '노무현 죽이기'와 닮았다"고 주장했다.

 

박찬대 최고위원도 "단식 중인 제1야당 대표를 기어이 포토라인에 세우고 영양가 없는 질문들로 시간만 질질 끌며 '침대 축구'하듯 조사했다"며 "물증도 없는 수사를 반복한다는 사실을 감추려고 특정 언론에 공무상 비밀 누설까지 행하며 범죄자 낙인찍기를 반복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제아무리 검찰이라도 하늘의 그물을 빠져나갈 순 없다"며 "불법을 저지른 검찰 관계자들의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대한민국의 검사가 왜 된 것이냐. 공부 잘해서 나라 범죄 잡으라고 했더니 엉뚱한 조사만 하고 있다"며 "(이 대표를 소환조사한) 수원지검의 상부 조직과 윤석열 정권, 그리고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은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통이, MB(이명박 전 대통령) 정권 정치검찰 탄압이 데자뷔처럼 떠오른다"며 "이 대표에게는 권한 남용, 김건희 여사에게는 직무 유기. 윤석열 정권의 앞잡이가 되겠다는 정치 검찰에 대해 국민은 두렵다기보다 더럽다는 느낌이 들 것"이라고 했다.

 

검찰 수사에 대한 당내 반발이 고조되는 가운데 친명(친이재명)계 일각에서는 구속영장 청구에 따른 체포동의안 표결을 거부하거나 아예 당론으로 부결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조금씩 고개를 들고 있다.

 

앞서 '투표 보이콧'을 주장했던 민형배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는 민주당 내 분열이라는) 정치적 효과를 노린 것이기 때문에 우리가 응해서는 안 된다"며 "그 프레임에 빠져들지 않기 위해서는 투표를 거부하는 게 가장 현명한 방법"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민 의원은 투표 거부 시 다음 본회의에서 반복해 표결해야 하는 문제와 관련해선 "그것은 의장한테 달려 있다. 의장이 (체포동의안을) 상정하지 않으면 된다"라고도 했다.

 

서은숙 최고위원은 라디오에 나와 "회기 중에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은 민주당에 혼란을 주려는 정치 행위라고 보고 있다"며 "당론으로 (체포동의안) 부결 결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당 지도부는 아직 구속영장 청구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체포동의안 표결 문제를 공식 논의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박성준 대변인은 최고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그걸 당론 사안으로 얘기하는 것 자체가 지금으로선 무의미하다"며 "현재 시점에서의 검찰 비판은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들어올 것을 상정해서 하는 이야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