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휴대폰 물에 빠뜨리자 "저수지 퍼내" 시킨 인도 공무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3-05-27 08:57:51 수정 : 2023-05-27 15:15: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 돈 160만원 상당 삼성 제품으로 알려져
당국 "직권남용에 자원 낭비까지"… 정직 처분

인도에서 한 지방정부 공무원이 댐에 갇힌 저수지에 빠뜨린 휴대폰을 찾기 위해 저수지 물을 모두 빼라고 지시했다가 직권남용 논란에 휘말렸다. 해당 휴대폰은 삼성 제품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에서 지방정부 공무원이 휴대폰을 저수지에 빠뜨리자 댐 안의 물을 모두 빼내라고 지시했다는 사건을 보도한 온라인 뉴스. BBC 홈페이지 캡처

26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인도 중부 차티스가르주(州)의 식품검사관 V씨는 지난 21일 실수로 댐에 갇힌 저수지에 휴대폰을 빠뜨렸다. BBC는 해당 휴대폰이 10만루피(약 160만원) 상당의 삼성 제품이라고 전했다.

 

V씨는 먼저 잠수부들을 불러 저수지 안에 들어가서 휴대폰을 수색하도록 했다. 별 성과가 없자 이번에는 저수지 물을 빼기 위해 디젤 펌프를 구해서 가져오라고 했다. 이 펌프는 약 3일간 작동하며 무려 200만L(리터)의 물을 저수지 밖으로 빼냈다. BBC는 “약 600㏊(헥타르) 면적의 농지에 관개용수로 쓰기에 충분한 양”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저수지가 바닥을 드러내며 V씨의 휴대폰이 발견됐다. 하지만 그때는 너무 오랫동안 물에 잠겨 있어 이미 정상적 사용이 어려워진 뒤였다.

 

저수지 배수작업은 주정부의 수자원 당국이 이를 파악하고 강력히 항의한 뒤에야 겨우 중단됐다. 야당은 “매년 여름마다 관개용수 부족으로 물을 끌어다 쓰느라 비상인데 공무원이라는 자가 직권을 남용해 멀쩡한 물을 내다버렸다”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V씨는 “휴대폰에는 주정부의 민감한 정보가 들어 있어 회수가 필요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는 잘못한 게 없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당국은 그에게 일단 정직 처분을 내렸다. 현지 언론은 당국 관계자가 “직권남용 혐의에 대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V씨는 직무에서 배제될 것”이라며 “귀중한 자원인 물이 이런 식으로 낭비되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
  •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
  • 미주 '깜찍한 윙크'
  • 낸시 '너무 사랑스러워'
  • [포토] 장규리 '하트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