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훈남’ 사진 멕시코 여권 보여줬는데…거액 갈취 ‘연애 빙자 사기’ 기승

입력 : 2023-05-26 13:43:12 수정 : 2023-05-26 17:2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에 있는 여성에게 ‘멕시코 여권’ 사진을 보낸 사기 용의자. 사진=주멕시코 대사관

 

멕시코에서 한국에 있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연애 빙자 사기’(로맨스 스캠) 범죄가 기승이다.

 

25일(현지시간) 주멕시코 대한민국 대사관(이하 주멕시코대사관)에 따르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한국에 있는 여성에게 접근, 거액을 갈취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상대방과 연락이 갑자기 끊긴 여성들이 주멕시코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하면서 드러났다.

 

일례로 최근 경기도에 사는 40대 여성은 SNS를 통해 “멕시코에 머물고 있다”는 A씨를 알게 됐다.

 

A씨는 자신을 젊은 남성이라고 소개하면서 여권과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을 보내 여성을 안심시켰다. A씨가 보낸 신분증 사진에는 이목구비가 뚜렷한 미남형의 한국 남성 사진이 붙어 있었다.

 

메시지를 주고받다가 A씨는 “멕시코에서 소매치기당했다”, “돈이 없어 호텔에서 쫓겨났다”, “억울하게 교도소에 수감됐다” 등 말을 남기고 연락을 끊었다. 호텔비 등 여러 명목으로 5000만원 상당의 돈을 여성에게 받은 후였다.

 

부산에 거주하는 또 다른 40대 여성은 “채팅으로 알게 된 1991년생 한국 남성이 멕시코시티에서 강도를 당했다”며 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나 이 역시 사기로 확인됐다.

 

경기도에서는 멕시코 여권을 위조한 남성에게 1억원을 송금했다는 피해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배영기 주멕시코대사관 경찰 영사는 “용의자들은 패션업계나 외국계 은행 종사 같은 그럴싸한 직업을 내세워 호감을 산 뒤 돈을 가로챈다”면서 “유사 사례를 인지하면 즉시 한국 수사기관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피해를 보고도 용의자를 믿고 계속 돈을 보낼 가능성이 큰 만큼 가족이나 친구들의 관심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로맨스 스캠은 연애를 뜻하는 ‘로맨스’(romance)와 신용 사기를 의미하는 ‘스캠’(scam)의 합성어다. SNS 등에서 친구나 연인을 찾는 것처럼 접근해 호감을 산 뒤 돈을 뜯어내는 사기 수법을 뜻한다.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