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8명중 1명은 숙취운전”…연휴 음주운전 주의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5-25 17:30:56 수정 : 2023-05-25 17:30: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악사손보 제공

 

운전자 8명 중 1명은 전날 밤이나 이른 오전 시간에 술을 마시고 충분한 휴식 없이 운전대를 잡는 일명 ‘숙취운전’을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악사손보(AXA손해보험)가 지난해 운전자 14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운전자 교통 안전 의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8명 중 1명(12%)은 전날 음주 여부와 관계없이 운전대를 잡는다고 답했다. 

 

반면, 전날 혹은 새벽까지 술을 마신 후 절대 운전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운전자는 전체의 38%에 불과했다. 숙취 현상이 조금이라도 있을 경우에 운전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21%, 과하게 술을 마신 다음날이라면 운전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28%로, 본인 컨디션에 따라 전날 술을 마셔도 운전하겠다는 사람이 무려 전체 운전자 중 절반인 50%에 해당됐다.

 

특히 이러한 경향은 1년 이내 음주운전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 중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실제로 1년 이내 음주운전 경험자 중 42%는 전날 술을 마셔도 이에 상관없이 운전을 한다고 답했다. 

 

반면 음주운전 위험성에 대한 인식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행 중 운전 습관의 위험 원인 1위로 전체 응답자 중 88%가 술을 1잔만 마셔도 위험하다고 답했으며, 술을 4잔 이상 마신 후 주행 위험성에 대해서도 95%가 위험하다고 응답했다. 이어 음주운전이 미치는 교통사고 위험의 증가가 어느 정도인지 묻는 질문에서는 100% 초과(70%), 51%~100%(20%)로 답하며, 10명 중 9명은 음주운전이 교통사고 발생의 주요한 원인으로 여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로 보면 2030세대, 성별로는 남성보다 여성이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운전자들이 음주운전에 대한 위험성을 인지하고 있는 만큼, 92%의 운전자들은 지난 1년간 술을 한 잔 이상 마신 뒤 운전대를 잡은 경험이 전혀 없다고 답했다. 

 

악사손보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서 음주운전만큼 위험한 숙취운전에 대한 인식이 아직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이로 인해 발생하는 인명피해 및 사고를 막기 위한 인식 강화와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악사손보는 고객의 안전한 삶을 위해 지속적인 교통 안전 의식 조사와 캠페인 등을 통해 숙취운전 위험성 등에 대한 인식 변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