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체 교통사고 8%가 음주사고…5년간 1천300명 사망

입력 : 2023-05-25 13:24:28 수정 : 2023-05-25 13:25: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18~2022 사고 통계…토요일·밤 10시~12시 가장 많아
음주운전 1위는 '마신 술의 양이 적어서'

최근 5년간 전체 교통사고의 8%가량은 음주운전 사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음주운전으로 1천300여명이 숨지고 13만4천여명이 다쳤다.

25일 행정안전부와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2018∼2022년)간 전체 교통사고 105만6천368건 중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8만2천289건(7.8%)으로, 사망자 1천348명과 부상자 13만4천890명의 피해를 냈다.

전체 교통사고는 2월부터 10월까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음주운전 사고는 월별 변동 폭이 크지 않고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항상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음주운전 사고를 낸 차종을 보면 승용차가 77.5%로 월등히 많았고, 영업용인 화물차가 11.0%, 오토바이 등의 이륜차가 8.2%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에서 50대가 전체 사고의 86.8%를 냈으며, 각 연령대는 모두 20%대를 차지해 음주운전은 나이를 가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5년간 전체 음주 교통사고 8만2천289건을 요일별로 보면 금요일이 1만2천173건으로 요일 평균(1만1천756건)을 넘어서기 시작해 토요일에는 1만4천715건으로 가장 많았고, 일요일(1만2천928건)까지 평균 이상의 발생 건수가 이어졌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4시 사이에 평균(6천857건)보다 높게 발생했다. 오후 10시부터 자정까지 1만6천994건, 자정부터 다음 날 새벽 2시까지 1만2천76건 등으로, 자정을 전후로 가장 많았다.

야간보다는 발생 건수가 적지만, 대낮 음주운전과 술 마신 다음 날 아침에 숙취 상태로 운전대를 잡다가 발생하는 교통사고도 끊이지 않고 있다. 술 마신 날은 물론 다음 날에도 술이 완전히 깨기 전에는 절대 운전하지 않아야 한다.

2001년과 2021년에 각각 실시된 '음주 후 운전 여부를 결정하는 심리적 요인' 조사 결과를 보면, 두 시기 모두에서 '마신 술의 양이 적어서'라는 응답이 음주운전을 하게 되는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20년의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어도 음주운전을 하는 이유가 크게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므로, 소량이라도 술을 마신 후에는 운전대를 잡아서는 안 된다고 행안부는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카리나 '아자!'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