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韓 반도체, 마이크론 中 공백 채우지 말라”…韓반사이익 견제

입력 : 2023-05-25 07:21:00 수정 : 2023-05-24 19:35: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맹국 한국, 최근 몇 년 동안 中압박 직접 경험”
평택캠퍼스 반도체 생산라인. 사진=삼성전자 제공

 

중국이 미국 최대 반도체기업인 마이크론에 대한 제재 조치를 취하자 미국 워싱턴에서는 한국 반도체기업이 반사이익을 얻지 못하게 하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외신을 종합하면 마이크 갤러거 미 하원 미·중전략경쟁특위 위원장은 23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외국 반도체기업들이 마이크론을 대체하지 않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동맹국인 한국은 최근 몇 년 동안 중국의 경제적 압박을 직접 경험했다"며 "(우린) 한국의 기업들이 마이크론을 대체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도 취해야 한다"고 견제했다.

 

또 중국의 이번 제재에 대해 "미국은 자국 회사나 동맹국에 대한 경제적 강압을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중국에 분명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상무부는 창신메모리테크놀로지를 블랙리스트에 즉시 추가하고 미국 기술이 사양과 관계 없이 창신메모리테크놀로지나 양쯔메모리테크놀로지 또는 다른 중국 기업에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중국에 반도체 생산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미국이 지난해 10월 대중국 반도체 장비 수출통제 조치를 발표했을 때 두 기업은 올 10월까지 통제 유예 조처를 받은 바 있다.

 

갤러거 의원은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에 대해 더 강경한 입장을 취하도록 압박하고 있으며 보복 조치를 촉구한 유일한 의원이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