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풍 참사’로 세 딸 잃고 평생 장학사업

입력 : 2023-05-21 20:59:17 수정 : 2023-05-21 20:59: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광진 변호사 별세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로 세 딸을 잃고 장학재단을 설립한 정광진 변호사(삼윤장학재단 이사장)가 별세했다. 향년 85세.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고인은 1963년 제1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이후 대구지법, 서울민사지법 판사 등을 거치며 13년간 판사로 재직했다. 1978년 시각장애를 겪던 큰딸 정윤민(1995년 사망 당시 29세)씨의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변호사 개업을 했다. 윤민씨는 5세 때 한쪽 눈의 시력이 흐려지기 시작해 12세 땐 양쪽 눈을 모두 볼 수 없게 됐다. 고인은 1995년 6월29일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에서 세 딸을 모두 잃었다. 첫째 윤민, 둘째 유정(당시 28세), 셋째 윤경(당시 25세)씨는 집에서 쓸 생필품을 사러 삼풍백화점에 갔다가 참변을 당했다. 윤민씨가 서울맹학교 교사로 부임한 지 9개월밖에 안 됐을 때였다.

정광진 변호사

참사 이후 고인은 보상금 약 7억원에 개인 재산을 더해 총 13억여원으로 삼윤장학재단을 만들었고, 시각장애인들을 후원했다. 윤민씨의 모교이자 첫 직장인 서울맹학교에 기증했다. 장학재단 이름인 ‘삼윤’은 세 딸의 이름을 따서 지은 것이다.

유족으론 부인 이정희씨, 외손자 윤상원씨 등이 있다.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다.


안경준 기자 eyewher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