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코모로 대통령과 회담…"아프리카, 韓 '인태 전략' 동반자"

입력 : 2023-05-21 13:29:45 수정 : 2023-05-21 13:29: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AU의 G20 가입 지지…韓-아프리카 정상회의 초청"
코모로 대통령 "韓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진출 지원"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아프리카연합(AU) 의장 자격으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아잘리 아쑤마니 코모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은 AU의 G20 가입을 지지한다고 밝혔고, 아잘리 대통령은 한국의 유엔 안전보장위원회 비상임이사국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G7 정상회의에 초청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일본 히로시마의 한 호텔에서 아잘리 대통령을 만났다.

 

윤 대통령은 "코모로와 같은 인도양 아프리카 국가들이 우리 인도-태평양 전략의 중요한 동반자"라며 "55개국으로 이루어진 아프리카 공동체와의 파트너십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히로시마 G7 정상회의장인 그랜드프린스호텔에서 열린 한-코모로 정상회담에서 아잘리 아수마니 코모로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이어 한국은 2005년부터 AU의 옵서버 자격을 얻은 후 '한-AU 협력기금'과 'AU 정무평화국' 활동지원을 통해 농업, 보건, 청년 인적자원 개발과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아프리카의 발전을 위해 협력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속가능한 발전과 경제적 성장을 논의하는 G20에서도 아프리카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AU의 G20 가입을 지지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아잘리 대통령은 한국의 지지에 각별한 사의를 표하며 앞으로도 한-AU 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2024년에 최초로 개최되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 아잘리 대통령을 초청했다. 아잘리 대통령은 사의를 표하며 "성공적인 회의 개최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아잘리 대통령은 식량상황 개선, 제조업 협력, 교육 훈련, 기후변화 대응 등에 있어 아프리카와 코모로는 한국의 지원을 강력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코모로가 2024~2025년 한국의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한-코모로 정상회담은 1987년 이후 36년 만에 개최되는 것"이라며 "양국관계뿐 아니라 AU, G20 등 지역 및 글로벌 무대에서 아프리카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가는 데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