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의총서 “총선 승리, 국가·국민 삶·당의 미래 위해 어떤 일도 할 수 있다”

입력 : 2023-03-18 05:00:00 수정 : 2023-03-19 23:35: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영환 원내 대변인 전언..."내년 총선 패하면 당도 어려워지고, 내 정치도 끝난다"고 강조도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맨 앞)는 16일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패하면 당이 어려워지는 것은 물론 내 정치도 끝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지난달 자신의 체포동의안에 대한 국회 본회의 표결 당시 무더기 이탈표가 발생한 뒤 이어진 당의 내홍과 관련한 소회를 밝히며 이같은 취지로 언급했다고 복수의 의원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이번 의총은 체포동의안 표결 이후 처음으로 당 소속 의원이 한자리에 모이는 자리였다.

 

이날 메시지는 비명(비이재명)계 중 강경파 의원들을 중심으로 '사법 리스크가 불거진 현 체제로는 총선을 치를 수 없는 만큼 이 대표가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에 대한 입장으로 풀이된다.

 

자신의 정치적 운명까지 가르는 중요한 선거인 총선에 결연한 각오로 임하는 만큼 일단은 현 지도부를 신임해 달라는 우회적 메시지로도 읽힌다.

 

한 참석자는 통화에서 "총선 승리를 가장 절박하게 바라는 사람이 이 대표일 것"이라며 "그런 절실함을 느끼지 못하는 의원들이 있다는 생각에 자신의 심정을 호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대표는 특히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어떤 일도 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도 내놨다고 오영환 원내대변인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대표의 언급은 당 일각에서 '질서 있는 퇴진론'이 나오는 것과 맞물려 주목된다.

 

이는 당장은 현 지도부를 중심으로 내분을 수습하되, 적당한 시점에 이 대표가 물러나고 당은 조기 전당대회 대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총선을 치르는 구상이다.

 

이 대표의 이날 발언은 시각에 따라 '질서 있는 퇴진' 요구도 수용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읽혀서 관심을 끈다.

 

오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가 한 발언의 구체적 의미를 묻는 말에 "이 대표가 '국가와 국민의 삶, 당의 미래를 위해 어떤 일도 할 수 있다'고 했다"며 "별도의 해석은 붙이지 않겠다"고만 대답했다.

 

이 대표는 한편 "많은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원들의 요구를 경청했고, 지도부 구성과 관련해서도 혜안을 들었다"며 "더 좋은 결과를 만드는 선택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전날 당내 최대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와의 간담회에서 전면적인 인적 쇄신을 요구받는 등 최근 들어 의원들과의 소통에 주력해 왔다.

 

이 대표는 지도부 교체 요구와 관련해서는 "전당대회 후 최고위원회가 단일 체제로 구성돼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 지나고 보니 단일한 색채가 문제고 다양성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원들의 의견을 적잖이 수용한 듯한 이런 태도는 체포 동의안 표결에서 이탈표가 대거 발생한 데 대한 입장에서도 드러났다.

 

이 대표는 "의원들의 당을 향한 충정과 지적으로 생각하고, 겸허히 수용한다"며 "그런 상황의 근본적 원인은 저를 비롯한 지도부의 소통 부재"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일부 비명계 의원들을 향한 강성 당원들의 '문자 폭탄' 등 폭력적 행태도 바로 잡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 대표는 "당내 일부 지지자가 의원들을 향해 지나친 행위를 해 갈등이 격화하는 상황은 당 대표 책임"이라며 "내부의 갈등을 줄이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일부 만족스럽지 않은 당 운영에 많은 의원이 참아주고 인내해주셔서 감사한다"고 부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