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제동원 피해자들, 제3자변제 거부…미쓰비시 한국 내 자산 추심 소송제기

입력 : 2023-03-16 18:40:23 수정 : 2023-03-16 19:0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양금덕 할머니 등 7명 원고 참여
대리인단 “피해자 원하는 방식으로
승소 땐 경매 없이도 채권 회수”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정부의 ‘제3자 변제안’을 거부하고 미쓰비시중공업의 한국 내 자산을 추심하겠다며 소송에 나섰다.

강제징용 확정판결의 대리인단은 15일 서울중앙지법에 미쓰비시중공업의 국내 자산에 대한 추심금 소송을 제기했다고 16일 밝혔다. 대법원에서 승소 판결을 확정받은 바 있는 양금덕(93)씨 등 7명이 이번 소송 원고로 참여했다.

한 행인이 도쿄 지요다구 마루노우치 미쓰비시중공업 앞을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피해자들은 미쓰비시중공업의 손자회사인 국내 법인 ‘MH파워시스템즈코리아’(MH파워)의 금전채권 등 자산을 추심하게 해달라며 소송을 냈다.

피해자 대리인단 측은 “원고들은 2021년 9월 해당 자산을 압류했고 추심 명령 역시 받았다”고 했다. 이미 법원으로부터 압류 및 추심 명령을 받았음에도, 상대방이 채권을 지급하지 않아 추징금 청구 소송 절차에 들어가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대리인단은 “기존에 현금화 절차가 필요했던 주식이나 특허권과 달리, 경매 등의 절차 없이 1심 판결에서 원고가 승소하고 가집행 판결까지 나오면 곧바로 채권을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과거 양씨 등이 법원의 압류 명령을 받아 낸 미쓰비시중공업의 한국 내 상표권 2건과 특허권 6건 등과 달리, 이번 소송에서 승소하면 MH파워가 미쓰비시중공업에 지불해야 할 채권을 확보할 수 있어 신속한 피해 회복이 가능할 것이란 설명이다. MH파워 측이 항소해도 가집행을 멈추기 위해선 공탁금을 법원에 납부해야 한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에서 관계자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대리인단은 “한국 기업 재원으로 이루어지는 제3자 변제안을 거부하는 피해자들의 의사에 따라 일본 피고 기업의 국내 자산을 신속하게 현금화해 원하는 방식의 배상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2018년 11월 대법원은 양씨 등 5명이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판결한 원심을 확정하며 피고 측은 1인당 1억∼1억5000만원을 지급하라고 밝혔다. 그러나 미쓰비시중공업이 배상금을 지급하지 않자, 피해자들은 국내 재산 압류와 추심금 소송을 제기했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