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봄에 보면 더 예쁜 궁궐 나들이’…창덕궁·덕수궁 주요 전각 공개

입력 : 2023-03-16 17:19:49 수정 : 2023-03-16 17:19: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봄을 품은 낙선재’·‘석어당 살구꽃으로 덕수궁 봄을 맞다’ 관람 행사
두 프로그램 모두 신청 받아 무료로 진행…중학생 이상 참여 가능
낙선재 후원에서 바라본 풍경. 문화재청 제공

 

벚꽃이 피는 봄, 창덕궁과 덕수궁에서는 꽃들이 만개해 우리나라 궁궐의 아름다움을 뽐내 나들이를 계획 중인 여행객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봄 나들이객을 위해 창덕궁과 덕수궁에서 특별 관람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특별 관람 프로그램은 관람객들이 궁궐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창덕궁 낙선재, 덕수궁 주요 전각 등을 공개하는 행사로 구성됐다.

 

창덕궁관리소는 오는 21일부터 4월6일까지 매주 화·수·목요일 오후 2시 30분에 ‘봄을 품은 낙선재’를 운영한다.

 

낙선재는 헌종과 경빈 김 씨의 사랑이 깃든 장소이자 고종황제의 막내딸 덕혜옹주 등 대한제국 마지막 황실 가족이 1989년까지 머물렀던 역사적 공간이다.

 

이번 행사는 낙선재를 조성하게 된 배경과 건축적 특징 등에 대해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평소 관람객의 접근이 제한됐던 낙선재 뒤뜰 후원 일대를 둘러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향기로운 봄꽃이 흐드러지게 핀 계단식 화단, 정자, 아기자기한 꽃담을 비롯해 석복헌, 수강재 등 낙선재 일원에 찾아온 아름다운 봄 풍경을 조망할 수 있다.

 

이번 관람은 중학생 이상 일반인을 대상으로 무료로 진행된다. 16일 오후 2시부터 창덕궁관리소 웹사이트를 통해 회당 선착순 20명까지 예약할 수 있다.

 

석복헌 후원 한정당 관람 모습. 문화재청 제공

 

또한 덕수궁관리소는 28일부터 4월5일까지 오전 10시와 오후 3시 30분 2차례 1시간30분 동안 ‘석어당 살구꽃으로 덕수궁 봄을 맞다’를 운영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궁궐에서 보기 드문 2층 목조 건물인 석어당에서 활짝 핀 살구꽃을 만날 수 있다. 또 왕의 즉위식, 신하들의 하례, 외국 사신의 접견 등 중요한 공식 의식을 치르던 중화전, 1919년 고종이 승하한 곳 함녕전, 대한제국 초기 정전으로 사용됐다가 후에 집무실인 편전으로 활용된 즉조당 등 덕수궁 주요 전각에 얽힌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

 

특히 전각 밖에 내부를 들여다보는 일반적 시각에서 벗어나 전각 안에서 밖을 바라볼 기회가 마련된다.

 

이 특별관람도 중학생 이상의 일반인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21일 오전 10시부터 덕수궁관리소 웹사이트에서 회당 선착순 15명까지 예약할 수 있다.

 

덕수궁 봄 풍경. 문화재청 제공.


박은혜 온라인 뉴스 기자 peh06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