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도 남성, 야생 코끼리 앞에서 셀피 찍다 사망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3-16 16:20:05 수정 : 2023-03-16 16:20: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무리를 지어 이동하는 야생 코끼리들. 신화연합

 

인도의 한 남성이 ‘셀피’를 찍기 위해 야생 코끼리에게 접근했다가 압사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매체에 따르면, 27세 남성 E. 람쿠마르는 전날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에서 야생 코끼리의 공격을 받고 사망했다.

 

숲 관리 요원의 설명에 의하면, 람쿠마르는 이날 팔라코데 숲 보호지역 인근에서 용변을 보던 중 보호지역을 빠져나오는 야생 코끼리 두 마리를 발견했다.

 

람쿠마르는 이 코끼리들에게 근접해 셀피를 찍기 시작했는데, 갑자기 코끼리 한 마리가 람쿠마르를 짓밟으며 공격했다.

 

중상을 당한 람쿠마르는 현장에서 즉사했다.

 

주민들은 숲 관리 당국에 이 사실을 알렸고, 당국 관계자들은 코끼리를 다시 숲으로 들여보냈다.

 

한편 보도에 따르면 인도에서는 지난달에도 20대 남성이 중부 차티스가르주 주택가로 들어선 야생 코끼리에 다가가 셀피를 찍으려다 압사 사고를 당했다.

 

이러한 사고에 대해 싱가포르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인도에서 셀피를 찍다가 야생 코끼리에 희생당하는 사례가 잦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서식지가 줄어든 야생 코끼리들이 숲을 벗어나 민가로 자주 진입하는데다, 인플루언서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주목받기 위해 목숨을 걸고 셀피를 촬영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미국 국립의학도서관에 따르면 2011∼2017년 전 세계에서 셀피를 찍으려다 숨진 사람은 약 250명이며,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인도인이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