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RM "'K'라벨 안 지겹나고? 최선 다하는 정신 담긴 '품질보증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3-14 09:47:47 수정 : 2023-03-16 16:20: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BTS 리더 RM.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 리더 RM(본명 김남준)이 K팝에 대한 자부심을 다시 한 번 드러내 눈길을 끈다.

 

스페인 매체 엘 파이스(El Pais)가 12일 공개한 인터뷰에서 RM은 “‘K 수식어’가 지겹지 않느냐”라는 질문에 “그건 프리미엄 라벨”이라고 당당히 답했다. 

 

‘K’ 수식어에 대한 질문을 받은 RM은 “스포티파이가 우리 모두를 K팝이라고 부르는 것에 질릴 수도 있지만, 그건 프리미엄 라벨”이라며 “우리 조상들이 싸워 쟁취하려고 노력했던 품질보증서 같은 것”이라고 답했다.

 

‘K’는 K팝 등 여러 종류의 콘텐트 앞에 붙어 한국(Korea)을 뜻하는 표현으로 해당 기자는 RM이 다양한 장르의 곡을 앨범에 담은 것에 대해 언급하면서 해당 질문을 던졌다.

 

기자는 “K팝의 눈부신 성공이 아티스트를 비인간화한다고 생각하나“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RM은 “개인을 위한 시간은 많지 않지만, 그것이 K팝을 빛나게 한다. 20대부터 30대까지 저희는 BTS에 모든 에너지와 시간을 투자했다”라고 말했다.

 

RM은 “젊음에 대한 숭배나 완벽주의, K팝에 대한 과도한 집착 등은 한국의 문화적 특성인가”라는 물음에 “서양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한국은 침략당하고 황폐해지고, 둘로 나누어진 나라다. 70년 전만 해도 아무것도 없었다. 우리는 IMF와 UN으로부터 도움을 받아야 했다“고 K팝의 문화적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금은 전 세계가 한국을 주목하고 있다. 어떻게 그게 가능했겠나”라고 물었다. 그는 “사람들이 자신을 향상하기 위해 정말 열심히 일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건 어떤 일을 이루는 방법이고 K팝을 매력적으로 만드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RM은 끝까지 당당함을 잃지 않았다. 그는 기자를 향해 “당신들은 수 세기에 걸쳐 식민지를 만들어 온 프랑스나 영국과 같은 나라에 살면서 ‘한국에서의 삶은 너무 스트레스가 많은 것 아닌가’라고 말한다”면서 “그건 K팝을 매력적으로 만드는 일부다. 물론 그림자가 있긴 하지만 빠르고 강하게 일어나는 모든 일에는 부작용이 있다”고 꼬집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