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천공 '관저 답사' 의혹…野 "폐쇄회로 공개하라" vs 與 "가짜뉴스"

입력 : 2023-02-02 21:43:22 수정 : 2023-02-02 21:43: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박홍근 "실체 반드시 밝힐 것"
국회 국방위·운영위원회 소집 시사
與 "청담동 술자리 가짜뉴스 시즌2"
"지나간 거짓 폭로 반복…책임져야"

야권이 용산 대통령실 이전 과정에 역술인 천공이 개입했다는 이른바 '천공 관저 답사 의혹'을 지적하며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공세를 폈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청담동 술자리 가짜뉴스 시즌2'라고 반격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부터 "실체를 반드시 밝히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달초 용산 한남동 관저에 입주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지난해 9월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윤 대통령 관저에서 막바지 입주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박홍근 원내대표는 "그간 천공의 관저 개입 의혹이 무성했으나 대통령실은 부인으로 일관해왔다"며 "오늘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월경 천공과 김용현 당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청와대 이전 TF 팀장, 현재 경호처장과 윤핵관으로 꼽히는 모 의원이 용산 한남동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를 사전 답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보 리스크를 가중시키고, 서울 시민 교통 불편 초래하고, 천문학적 혈세를 낭비하면서까지 무리하게 대통령실과 관저를 용산으로 이전한 배경에 천공이 있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를 방치하고 감춰온 대통령실 등 정부 관계자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누가 최종 승인해 역술인이 대통령실 이전이라는 국가적 사업에 개입했는지 그 실체를 반드시 밝히겠다"고도 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폐쇄회로(CC)TV 공개로 대통령 부부와 특수관계를 보이는 천공의 당시 행적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은 그 정황이 생생하고 등장인물이 특정된다는 점에서 성격이나 비중이 확연히 다르다"며 "러시아 몰락을 부른 라스푸틴, 신돈에 빠진 공민왕의 폐단을 언급하지 않더라도 무속과 주술에 빠져있는 지도자에게 국정을 맡길 수는 없음이 자명하다. 무엇보다도 비선과 무속으로 국정농단을 부른 '최순실 사태'를 기억하고 계시는 국민이 용납을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영상 공개를 촉구하며 "무엇보다도 대통령 부부와 특수관계로 보이는 천공의 당시 행적을, 알리바이를 조사해서 공개하는 게 가장 빠른 길이다. 고소와 고발로 진실을 덮으려고만 하지 말고, 스스로 의혹을 규명하는 것이 국민의 신뢰를 얻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국방위원회와 운영위원회를 소집해 천공의 국정개입 의혹을 밝히겠다는 방침이다.

 

정의당도 이번 의혹을 '엄중 사안'으로 분류하며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희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사실이라면 참담하기 그지없다"며 "군 핵심 관계자들의 입에서 나온 만큼 대통령실이 그저 가짜뉴스라는 말로 발뺌하고, 오리발만 내민다고 해명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천문학적 국민 혈세 낭비와 안보공백, 교통난맥 초래 등의 국민적 비판에도 불구하고 불도저처럼 대통령실과 관저 이전을 밀어붙인 이유가 이것이었나"라며 "만약 대통령실이 이 의혹이 사실임을 알면서도 지금까지 은폐해 온 것이라면 이는 매우 엄중한 사안이다. 모든 의혹의 진실을 낱낱이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확산하자 국민의힘은 야권을 향해 "때 지난 역술인 의혹까지 들고나왔다. '청담동 술자리 가짜뉴스 시즌2'라고 시작하려는 건가"라며 반격에 나섰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이재명 대표 사법 리스크 물타기 소재로 김건희 여사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으로 모자라다 생각했는지 역술인 천공을 언급하며 지난 대통령실 이전 개입 가짜뉴스를 들고 나왔다"고 밝혔다.

 

양 수석대변인은 "이미 지난해 12월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이 대통령실과 관저 이전 과정에서 천공이 공관을 미리 둘러봤다는 등의 거짓 주장을 한 바 있다"며 "대통령실은 어떠한 형태로도 관여한 바가 전혀 없음을 공개적으로 분명히 밝혔으며, 가짜뉴스를 제기한 김 전 의원에 대해 고발 조치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럼에도 공당의 원내대표가 또다시 검증되지 않은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진상규명 운운하고 나섰다"며 "민주당이 제기하는 기사 속 국방부 대변인은 김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으로, 결국 지나간 거짓 폭로의 반복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민주당의 악의적인 가짜뉴스 의혹 제기가 한두 번이 아니지만, 또다시 국정을 흔들고 이 대표 방탄막이용 물타기를 위한 저열한 의도임이 그대로 드러날 뿐"이라며 "관련 수사 결과가 나오면 진실은 더욱 확실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거짓을 확산하며 민주주의 근간을 훼손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법적, 정치적 책임이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