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은막의 여왕' 윤정희, 가족 배웅 속 프랑스서 영면

입력 : 2023-01-30 21:16:56 수정 : 2023-01-31 00:17: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故 윤정희 파리 인근서 가족장

영화배우 고(故) 윤정희가 30일(현지시간) 반평생을 살아온 프랑스 파리 인근 뱅센에서 영면에 들었다.

 

고인의 배우자인 피아니스트 백건우(77)와 하나뿐인 딸 진희(46) 씨, 진희 씨의 아들 등 유족은 이날 오전 뱅센 노트르담 성당에서 고인과 마지막 인사를 했다. 진희씨는 가족과 지인 등 60여명이 참석한 이 날 장례 미사에서 연단에 올라 눈물을 흘리며 프랑스어로 추도사를 낭독했다. 진희씨는 “나의 어머니는 나의 정신적인 구세주였다”며 “손을 놓아주겠으니 하늘에서 평안히 지내달라”고 말했다. 미사가 끝나고 고인의 유해는 인근 화장터로 옮겨졌으며, 성당 인근 묘지에 안치됐다. 이날 장례 미사에는 딸 진희 씨와 성년후견인 소송으로 갈등을 겪던 고인의 막냇동생 손미현 씨도 참석했으나, 백건우나 진희씨와 대화를 나누지는 않았다.

 

고인은 10여 년간 알츠하이머로 투병하다 지난 19일 파리 외곽의 한 병원에서 79세를 일기로 작고했다.


엄형준 선임기자 t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