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설주의보 서울·강원·충북까지 확대…계량기 동파 524건

입력 : 2023-01-26 12:43:15 수정 : 2023-01-26 13:56: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대본 1단계 가동하고 위기경보 상향

행정안전부는 26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강설이 내리는 이날 오전 11시 기준 항공기가 5편 결항되고 계량기 동파 피해가 524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존 인천, 경기, 충남 지역에 발표됐던 대설주의보는 서울, 강원, 충북 지역까지 확대됐다. 경기·강원 지역에는 한파특보도 발효중이다.

경기도 16개 시·군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26일 오전 경기 화성시 에서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뉴스1

행안부는 대설·한파가 예상된 지난 23일 오후 7시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가동했다가 대설특보가 대부분 해제됨에 따라 25일 낮 12시 중대본을 해제했다. 이후 지난 같은 날 밤 인천, 경기, 충남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표되자 26일 0시부로 중대본 1단계를 다시 가동했다.

인천과 서울에서 계량기 동파가 524건 발생했고, 경북과 경기 지역에서 수도관 동파가 16건 있었다.

현재 국립공원 3곳의 110개 탐방로가 통제 중이며, 항공기는 출발편 기준 제주공항 3편, 군산공항 1편, 원주공항 1편 등 총 5편이 결항됐다. 제주도 체류객 이송을 위해 12편이 증편된 상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