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불출마 나경원 “전대 역할 없다” 선긋기에도… 與 당권주자들은 ‘연대 러브콜’

입력 : 2023-01-26 06:45:54 수정 : 2023-01-26 16:31: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기현 "말씀드릴 기회 있을 것으로 기대"
안철수 "적절한 시기 만나고파"
윤상현 "羅 계속 힘 보태주셔야"
뉴스1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사진 맨 앞줄 왼쪽)을 향해 연대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앞으로 전대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며 특정 후보 지지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한 나 전 의원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두자릿수를 기록했던 만큼 ‘연합 전선’을 구축한다면 전대에 보다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뉴스1에 따르면 나 전 의원과의 연락 계획에 대해 김기현 의원은 "진행된 것이 없는 것은 아니라고 말씀드릴 순 있지만, 지금 단계에선 적절치 않다"고, 안철수 의원은 "적절한 시기에 만나 뵙고 말씀을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연대 가능성과 관련해선 "지금 시점에 그런 말씀을 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 본인의 여러 가지 결단에 대한 높은 평가의 말씀을 드린 거로 갈음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나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선 "오랫동안 당을 같이하며 호흡을 맞춰왔던 우리 동지라는 의식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며 "여러 가지 많은 고민이 있었을 텐데 대승적 결단을 하면서 살신성인의 모습을 보였다고 높게 평가한다"고 했다.

 

불출마 배경으로 '당내 집단 린치의 결과'가 꼽힌다는 지적에 김 의원은 "본인 스스로 밝혔다시피 본인 스스로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서의 결단이라고 저는 높게 평가한다"며 "앞으로도 그와 같은 커다란 행보하실 수 있는 귀중한 우리 당의 자산이시라고 저는 믿고 있다"고 답했다.

 

안 의원도 이날 오후 자신의 선거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2030청년특보단 정책미팅' 뒤 기자들과 만나 연대에 대한 입장을 묻자 "지금 아마 맘이 굉장히 힘드신 그런 상황으로 파악된다"고 말을 아꼈다.

 

안 의원은 나 전 의원 불출마에 대해 "페이스북에 말하긴 했지만, 정말로 안타깝다"며 "원했던 건 나 전 의원도 전대에 정정당당히 참여하셔서 함께 경쟁하며 당원들에게 여러 가지로 선택의 폭을 넓히는 그런 역할과 많은 국민의 관심을 모으는 역할을 원했는데 아쉽게 됐다"고 말했다.

 

수도권 연대론을 중심으로 한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나 전 의원이나 윤상현 의원, 또 저같은 경우 수도권에서 전방 지휘관이 나와야 한다는 것은 같은 의견"이라며 "지난번 총선에서 패배한 것이 전국적 패배라기보단 수도권의 패배였다"고 설명했다.

 

나 전 의원의 불출마가 미칠 판도에 대해선 "유·불리를 신경 쓰지 않는다”며 “처음부터 목표가 1차 선거에서 1등하는 것이었다"고 답했다.

 

전대 '중도 포기'설이 나온 윤상현 의원은 이를 강력히 부인하면서도, 나 전 의원을 향해 계속해서 역할을 맡아주고 힘을 보태줄 것을 당부했다.

 

윤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중도 포기는)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최고위에 나간다는 소문과 안 의원과 뭘 하겠다는 소문은 전부 헛소문"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나 전 의원의 불출마와 관련해 페이스북에서 "어렵고 힘든 결정을 존중한다"며 "나 전 의원의 불출마로 인해 생긴 수도권 대표론의 빈자리를 저 윤상현이 채우겠다. 김기현, 안철수 그리고 윤상현의 3자 구도로 전당대회의 컨벤션 효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은 우리 국민의힘의 큰 자산"이라며 "나 전 의원 또한 총선 승리를 견인하는 데 있어 큰 역할을 맡으셔야 하고 계속해서 힘을 보태주셔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