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나경원 전대 불출마에 “유·불리 신경 안 쓴다. 처음부터 목표가 1차 선거 1등”

입력 : 2023-01-26 05:00:00 수정 : 2023-01-26 16:38: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자들과 만나 "羅 적절한 시기 만나고파" 기대도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은 25일 3·8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 "적절한 시기에 한 번 만나 뵙고 말씀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안 의원은 이날 여의도 캠프에서 연 '2030 청년특보단 정책 미팅'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 전 의원이) 지금 아마 마음이 굉장히 힘드신 상황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 "정말로 안타깝다"며 "전대에 정정당당하게 참여해 함께 경쟁하면서 당원들에게 여러 가지로 선택의 폭을 넓히는 역할과 많은 국민들의 관심을 모으는 그런 역할들을 원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 전 의원께서 지금 원하시는 그런 방향들이 수도권에서의 승리"라며 "우리 전 당원들의 바람이기도 하다. 저는 반드시 수도권에서 승리하는 그런 후보가 되고 당 대표로 선출되겠다는 각오를 다지게 된다"고도 했다.

 

그는 향후 당권 구도에 대해선 "판도의 유불리에 신경 쓰고 있지 않다. 처음부터 목표가 1차 선거에서 1등을 하는 것"이라며 "가능하면 과반(득표를) 해서 1차 투표에서 결선 투표를 끝내겠다는 각오를 하고 뛰고 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한 유튜브 방송에서도 "나 전 의원이 처음부터 뭔가 악의를 가지고 또는 자기의 어떤 작전, 전략이라든지 계획을 가지고 이렇게 일을 진행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몇 가지 말실수라든지 이런 것들 때문에 지금 현재 괴로움을 겪고 있지 않나"라고 진단했다.

 

그는 당권 경쟁자 김기현 의원이 자신을 겨냥해 '대선 주자가 당 대표가 되면 자신과 친숙하고 오랫동안 정치 행보를 함께 했던 사람들에게 빚이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아마도 대선 출마 경험이 없으셔서 그런 말을 하시는 것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당내에서 공천에 대한 공포 정치를 하고 있는 게 김 후보"라며 "현재 김 후보 주변에 이렇게 모여 있는 의원들이 있다. 여기에 같이 포함되지 않으면 '너 나중에 공천할 때 굉장히 힘들어질 거야' 이런 것이 알게 모르게 작용을 하기 때문에 분위기가 굉장히 좋지가 않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내년 총선 공천 방침과 관련해 "정성적인 것이 아니라 정량적인 숫자로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며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면 사실 정정당당하게 경선을 하면 되는 것이다. 일부러 자를 필요 없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