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주·전남 교복업체 납품가 담합 의혹 ‘일파만파’

입력 : 2023-01-26 01:00:00 수정 : 2023-01-25 18:35: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저가 입찰 악용 사전에 ‘짬짜미’
지역 과반 학교 입찰가 차이 근소
가격 차이 큰 학교보다 교복 비싸
낙찰 유력 업체엔 입찰 포기 종용
업체간 ‘밀어주기’ 의혹도 제기
시교육청 “전수조사 후 수사의뢰”

일부 교복업체들이 광주·전남지역 중·고교의 최저가 경쟁입찰 방식을 악용해 사전에 가격을 담합하고 특정업체를 밀어주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5일 광주시교육청과 시민단체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에 따르면 광주·전남 중·고교는 2014년부터 학교 주관의 교복공동구매 방식에서 학부모의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최저가 2단계 경쟁 입찰로 변경했다.

전국 시도교육청은 매년 2월 교복 가격을 결정해 다음해 3월까지 적용한다. 지난해 동복 4벌과 하복 2벌로 구성된 교복 상한가는 31만원으로 책정됐다. 각 학교가 이 기초금액(31만원)을 고시하면 교복업체들이 납품 가능 금액을 제시하고 학교·학부모·학생 등으로 구성된 교복선정위원회에서 심사를 통해 업체를 선정한다. 광주지역 교복업체는 30여곳에 달한다.

나라장터에 게시된 중·고교 교복 개찰결과를 보면 광주지역 82개 중·고교 가운데 절반이 넘는 44개교가 입찰가 1만원 이하의 차이를 보였다. 전남은 78개교 중 입찰가 차이 1만원 이하가 모두 71개교로 조사됐다. 입찰가 차이가 없는 학교의 교복값은 비쌌다. 반면 입찰가 차이가 큰 학교는 학교 제시금액보다 많게는 15만원 정도 저렴했다. 입찰가 차이가 몇 백원에 불과할 정도로 적을 경우 담합의혹이 있다는 게 시민모임의 지적이다. 이럴 경우 당연히 교복 가격은 고가가 될 수밖에 없다.

올해 광주 A중학교의 교복 공동구매 입찰 과정을 보면 B업체 투찰가는 26만7000원, C업체는 26만8000원으로 그 차이가 1000원에 불과했다. 1000원 차이로 B업체가 선정됐다. 입찰 과정에서 애초 한 업체가 B, C업체보다 7만원가량 낮은 19만4000원의 투찰금을 제시했지만 경쟁 교복업체 등으로부터 입찰 포기를 종용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교복 업체 간 서로 밀어주기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올해 교복업체 3곳이 광주지역 4개 중·고교에 번갈아가면서 투찰해 이들 4개 학교의 교복 구매 업체로 낙찰됐다. 이들 3개 업체가 제시한 입찰가 차이는 1000∼2000원에 불과했다. 4개 학교의 낙찰률도 97% 이상을 보였다.

광주·전남지역에서 교복판매를 하고 있는 업체와 교육청 담당자는 “브랜드 교복업체와 지역업체들이 사전에 짜고 입찰가를 200~수천원씩 적게 제시하는 방법으로 최저가 2단계 경쟁입찰을 악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조만간 교복업체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여 구체적인 담합 증거가 나오면 수사의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