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반려인들 주의!”…시판 반려동물 사료 10%서 ‘미생물 기준 초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1-25 14:27:18 수정 : 2023-01-25 14:27: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주 보건환경연구원 연구팀, 반려동물 사료·간식 130개 제품 검사
일부 반려동물 사료에선 살모넬라·병원성 대장균 등 식중독균 검출
“반려동물 먹거리, 소비자와 접촉 가능성…사람 2차 감염 우려 커”
반려동물 사료.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 제공

 

시중에서 판매되는 반려동물용 사료의 10%가량에서 미생물 기준치를 초과하거나 식중독균이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 절반 가까이에선 보존료나 산화방지제 등 식품첨가물이 나왔다. 

 

반려동물 먹거리는 주인 등 소비자와 직접 접촉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사람에게서 2차 감염이 일어날 우려가 있어 지속적인 위생관리가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2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연구팀은 ‘광주지역 내 유통 중인 반려동물 사료·간식의 미생물 오염도 및 식품첨가물 사용실태 조사’라는 논문에서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2021년 3∼8월 광주에서 유통 중인 반려동물용 사료·간식 130개 제품에 대해 미생물 오염도와 식품첨가물 사용실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130개 중 14개 제품(10.8%)에서 미생물 기준치를 초과하거나 식중독균이 검출됐다. 

 

구체적으로 대장균군 기준치 초과 13건(10%), 일반세균수 기준치 초과 9건(6.9%), 살모넬라 검출 2건(1.5%), 병원성 대장균 검출 2건(1.5%) 순이었다. 이중 살모넬라와 병원성 대장균은 식중독균이다.

 

이들 14개 제품 중 9개(64%)는 개인의 소규모 수제 간식 판매점 제품, 나머지 5개(36%)는 대형마트·애견샵에서 판매된 제품이었다. 

 

또한 130개 중 61개(47%)에서 보존료나 산화방지제가 검출됐다. 61개 제품 모두 대형마트·애견샵 제품이었다. 한 개 제품에서는 보존료가 ㎏당 7.4g이나 나왔다. 

 

연구팀은 “반려동물 먹거리는 주인 등 소비자와 직접 접촉 가능성이 크다”며 “사람에게서 2차 감염이 일어날 우려가 있어 지속적인 위생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반려동물용 사료·간식에 든 보존료 등 식품첨가물은 사료의 보존과 유통을 돕는 긍정적인 측면이 있지만, 부작용도 있으므로 오남용은 지양해야 한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무방부제’·‘보존료 무첨가’라고 표기된 20개 제품 중 40%(8개)에선 표시와는 달리 보존료가 검출됐다. 

 

연구팀은 “현재의 사료관리법은 소·돼지·닭 등 축산업을 대상으로 해 만든 법령이어서, 반려동물 먹거리에 대한 미생물과 식품첨가물 기준이 부족하다”며 “반려동물 사료·간식의 위생·안전관리를 위한 기준과 규격 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가축위생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