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당권주자 안철수, 尹 대통령 엄호 “UAE 방문은 국익에 크게 기여”

입력 : 2023-01-25 10:44:08 수정 : 2023-01-25 11:01: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 의원 “野, 옥의 티를 참소봉대해 국익 외교 훼손하려 해”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 공동취재사진

 

차기 당권주자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UAE의 가장 큰 적은 이란‘ 발언 관련 윤석열 대통령을 엄호했다.

 

23일 안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윤 대통령의 UAE 국빈 방문은 누구라도 우리 국익에 크게 기여한 경제·외교였음을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한 것이다. 이어 안 의원은 “야당은 옥의 티를 침소봉대해서 국익 외교를 훼손하려 들면 안 된다”고 짚었다.

 

나아가 안 의원은 “지금은 방문 성과를 어떻게 극대화할지 머리를 맞댈 때”라며 “그리고 미국도, 중국도, 세계 어느 나라도 대한민국의 초격차 기술과 연구소를 필요로 하도록 과학기술 강국으로 도약하는 시대적 과제에 힘을 모아야 한다. 소모적인 논란을 넘어 실용적인 국익 외교와 과학기술 강국의 길을 여야가 함께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무리한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다 UAE와의 경제협력관계를 후퇴시켰다”며 “이를 만회하기 위해 윤 대통령은 집중력 있는 노력으로 국빈 방문을 성사시켰고 큰 경제·외교 성과를 안고 돌아왔다”고 꼬집었다.

 

안 의원은 “외교를 하다 보면 타국에서 다양한 비판이 나올 수 있다”며 “그러나 대통령의 외교를 평가하는 기준은 우리의 국익이지 타국의 반응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에 파병된 아크부대를 찾아 “형제국의 안보는 바로 우리의 안보”라며 “UAE의 적은, 가장 위협적인 국가는 이란이고 우리의 적은 북한”이라고 말했는데 이와 관련한 여진이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이란 외무부는 이같은 윤 대통령의 발언이 나온 당시 즉각 반발했고 이에 대한민국 외교부는 “UAE에서 임무 수행 중인 우리 장병들에 대한 격려 차원이었고 한-이란 관계 등 이란의 국제관계와는 전혀 무관하다”고 해명하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이란 외무부는 23일(현지시간) “한국 정부는 실수를 바로잡으려는 의지를 보였다”면서도 “우리 관점에서 한국 정부의 조치는 충분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같은 논란에 대해 ‘제2의 외교참사’라고 규정하며 “대통령발 외교위기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도록 윤 대통령의 대오각성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