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클릭비 김상혁 "1억원 사기 당해…중증 우울증까지"

입력 : 2023-01-25 09:58:45 수정 : 2023-01-25 09:58: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밴드그룹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사기를 당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S 예능물 '진격의 언니들'에서는 김상혁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사업가와 방송인을 넘나들며 바쁘게 생활하고 있는 그는 "귀가 얇아서 자꾸 사기를 당한다"며 "사기당한 게 최근 1~2년 사이에만 1억이 좀 넘는다"고 전했다. 심지어 그는 돈을 빌려 줄 때 차용증조차 쓰지 않아 언니들을 뒷목 잡게 만들었다.

오랜 지인들까지 김상혁에게 수 차례 사기를 쳤고 전형적인 로맨스 스캠 범죄 피해까지 입으며 돈과 사람 모두 잃었다. 이에 김상혁은 "이제는 사람을 미워해야 하나, 그렇게 행동한 나 자신을 미워해야 하나… 더 쓸쓸해졌다"고 그간의 상황과 심정을 토로했다.

 

뿐만 아니라 김상혁은 "병원에서 중증 우울증이라고 진단받았다"며 "행복을 몰라도 된다. 안 태어났으면 좋았겠다"는 생각까지 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박미선은 "나도 정말 많은 사기를 당했다. 너랑 나랑 배틀을 해도 될 정도로…"라며 "올해에는 사기당하지 말자"고 뼈 섞인 농담으로 김상혁을 위로했다.

 

김호영은 "내가 친구가 되어줄게. 소개팅 시켜줄게"라고 김상혁을 활기차게 위로하며 좋은 인연이 되어 줄 것을 약속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