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수미 “신사동 건물 며느리 서효림에 증여 해줬다”...왜?

입력 : 2023-01-25 08:46:15 수정 : 2023-01-25 08:46: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1TV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출연해 이야기 전해
KBS 1TV 방송화면 갈무리

 

배우 김수미가 며느리인 배우 서효림을 위해 집을 증여했다고 밝혔다.

 

김수미는 24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 출연해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결혼하고 처음에는 시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는데, 남편이 유복자고, 외아들이었다“며 ”결혼하기 전에 시어머니가 아들이 철이 없다고 사인은 주셨는데 겸손하게 하시는 말씀인 줄 알았는데 남편이 신혼 초부터 철이 없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시어머니가 ‘아들이 유복자고 너무 귀한 자식이라 죽지만 말고 살아만 달라는 심정으로, 너무 원하는 대로 오냐오냐했더니 옳고 그름도 판단이 안 된다, 수미야 고맙다’고 하시곤 했다“며 ”남편과 다툼이 있으면 방송국 갔다 오면서 ‘관둘래, 안 살 거야’하고 마음먹고 집에 오면 시어머니가 방에 꽃꽂이를 해놓고 ‘수미야 힘들었지, 미안하다, 이 꽃을 보고 잠시 화를 다스려줘’라는 카드를 남겨놓곤 하셔서 마음이 다시 녹았다, 남편의 허물, 응어리를 시어머니가 다 풀어주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수미는 결혼 생활이 50여년 됐다며 ”너무 다 좋고 행복해서 산 것만은 절대 아니다“라며 ”한 사람과 50년을 부대끼고 산다는 건 한쪽이 일방적으로 포기하거나 죽었다고 생각하고 살든가 아니면 그럭저럭 맞췄던 거고, 나는 초반에는 시어머니 때문에 참고 살았다“고 밝혔다.

 

특히 ”내 치부를 드러내는 이야기지만 우리 시어머니가 견디다 견디다 내가 둘째 낳기 전에 ‘수미야 싹수 노랗다, 이혼해라, 네가 연예계 생활 안 해도 구걸하지 않고 살도록 해주겠다’면서 신사동 건물을 내 앞으로 해줬다, 그러면서 ‘더 젊었을 때 좋은 사람 만나서 살아라. 미안하다’고 하셨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저는 그때 ‘어머니, 50~60대가 되어서도 그러겠냐, 기다려보겠다, 어머니 두고 못 나간다. 어머니랑 살겠다’고 했다“며 ”(남편이) 50이 되니까 철이 들더라, 너무 늦게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수미는 ”내가 아들이 있으니까 ‘나도 이다음에 며느리 보면 정말 우리 시어머니가 해준 사랑처럼 해줄 거다’라고 다짐했다“며 ”이제 며느리를 보지 않았나, 며느리로 보지 않고 여자로 본다, 무슨 일이 있을 때는 여자 대 여자로 진심으로 그 아이의 인생을 생각한다, 우리 시어머니가 나를 며느리로 봤으면 ‘내 아들하고 살지 말고 나가라’고 했겠냐. 친정엄마도 그렇게 못한다” 고했다.

 

그러면서 “시어머니가 나를 사람 대 사람으로 봐주신 거였다. 그래서 나도 우리 며느리를 사람 대 사람으로 대한다”며 “우리 며느리가 결혼하고 2년 정도 됐을 때, 아들이 사기 사건에 연루됐다고 매스컴에 나왔는데 무혐의로 판정이 났다, 그때 며느리가 마음이 상할까 봐, 내가 며느리 앞으로 내 집도 증여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인간 대 인간으로, 만약에 마음이 돌아서서 이혼하게 되면 법적인 위자료 5000만원밖에 못 받는다, 그래서 ‘넌 이 돈으로 아기하고 잘 살아라, 아무 때고 정말 살기 싫으면 살지 마라’라고 인간 대 인간으로 얘기했다”라며 “물론 만약의 이야기고, 지금은 너무 행복하게 잘 사는데 내가 시어머니한테 받은 대로 며느리한테 하더라, 사랑을 하면 좋은 에너지가 나온다고 하지 않나, 시어머니한테 사랑을 받아서 참을 수 있었고 그래서 나도 며느리한테 그 사랑을 주고 있다”고 자랑했다.

 

한편 서효림은 지난 2019년 12월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 씨와 결혼해 딸 조이를 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