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라이벌 김기현엔 “진흙탕” 나경원엔 “당 위해 출마가 좋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4 20:00:00 수정 : 2023-01-24 19:05: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의원은 24일 또 다른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을 겨냥해 “연포탕(연대·포용·탕평)을 외치다 갑자기 ‘진흙탕’을 외치니 당황스럽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이 전날 ‘흙수저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맞상대는 흙수저 출신인 자신’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 맞선 것이다.

 

안 의원은 이날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 초청 오찬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의 전날 발언에 대해 이렇게 답했다. 또 그는 “(김 의원은) 예전에도 ‘김장(김기현-장제원) 연대’를 한다고 하고 오랫동안 그걸 유지하기 위해 김치냉장고를 산다고 하시다가 하루 만에 바꿨다”면서 “상황이나 전략에 따라 자꾸 이야기가 왔다 갔다 바뀌는 건 바람직한 자세는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 안철수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 연합뉴스

또 안 의원은 김 의원이 ‘1차 투표에서 과반을 확보해 결선 투표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하는 데 대해선 “제가 1등을 할 거라는 말씀이시니까 참 감사하게 받아들이겠다”고 응수했다.

 

이어 그는 “제 목표는 이제는 1차(투표)에서도 1등 하는 후보”라면서 “수도권 민심도 잘 알고, 수도권에서 선거를 치러보고 승리의 경험이 있는 사람이 필요하지 않냐. 수도권에 정말 중요한 부분인 중도 표심과 2030 표심을 모을 수 있는 사람, 그런 사람이 대표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 공천 갈등이나 그런 부분에 대해서 잘 관리할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저는 그 세 가지 조건에 모두 다 부합하는 유일한 후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반면 막판까지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서는 “제 개인의 이해타산을 전혀 생각하지 않고 우리 당을 위해서라면 여러 사람이 출마하는 것이 더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그는 “당원 100%로 여론조사는 전혀 반영하지 않다 보니 일반 국민이 우리 당 전당대회에 대해 관심이 많이 떨어져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다양한 후보가 나와 다양한 선택지를 주면 국민도 관심을 가지고, 거기서 당선된 당 대표가 제대로 총선 승리를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안 의원은 “명절인데도 고향에 가서 친척들을 뵐 수 없는 분들이 사실 대표적으로 탈북민분들”이라며 “조그만 위로나 따뜻함을 전달해 주고 싶은 마음에 이렇게 자리를 준비해 봤다”고 했다. 그는 지난 문재인정부를 겨냥해 “탈북민에 대한 관심이라든지 또는 북한 인권에 대한 언급조차도 회피했었던 그런 지난 5년이었다”며 “그런 잘못된 것들을 이제 바로 잡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에서 청년 최고위원에 출마한 탈북민 출신 지성호 의원도 간담회에 참석해 “자유를 찾아온 것이 ‘참 잘했다 행복하다’, 더 나아가서 북한 주민들에게까지도 우리가 살아가는 삶이 그 행복함이 북쪽으로 전달돼서 통일의 그 날을 앞당기는 여러분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탈북민 약 30명이 참석해 굴 떡국 오찬을 함께 했다.

 

안 의원은 이번 설 연휴 때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낸 정덕구 니어(NEAR)재단 이사장과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등 각계 원로를 만났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