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FBI “2022년 가상화폐 1200억원 해킹 주범은 北 연계 조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4 20:00:00 수정 : 2023-01-25 00:06: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미국 블록체인 기업에서 가상화폐 1억 달러가 탈취된 사건의 주범으로 북한 연계 조직이 지목됐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이날 성명에서 북한 연계 해킹조직 ‘라자루스’와 ‘APT38’이 지난해 6월 블록체인 기술 기업 하모니의 호라이즌 브리지를 해킹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당시 하모니가 가상화폐 1억 달러(약 1235억원) 상당을 해킹 당했다고 밝히면서 블록체인 업계에서는 북한을 배후로 꼽았는데 FBI 또한 같은 발표를 내놓은 것이다.

 

FBI에 따르면 이들 조직은 탈취한 이더리움 6000만 달러(약 742억원) 상당을 지난 13일 익명 거래 프로토콜 ‘레일건’을 통해 세탁했다. 그 중 일부는 가상화폐 거래소에 이전돼 비트코인으로 전환된 것으로 드러났다. 가상화폐 해킹으로 조달된 자금은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고 FBI는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 자오창펑은 최근 트위터를 통해 “그들(해커)은 앞서 바이낸스를 통한 세탁을 시도했고 우리는 그들의 계좌를 동결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브리지는 한 블록체인에 저장된 암호화폐를 다른 블록체인으로 보낼 때 사용되는 소프트웨어로 해커들의 단골 표적으로 알려져 있다. 블록체인 분석 업체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지난해 브리지를 겨냥한 13차례 해킹으로 20억 달러(2조4700억원) 상당의 가상화폐가 도난당했다. FBI는 지난해 3월 벌어진 6억 달러(7400억원) 규모의 가상화폐 해킹 사건도 라자루스의 소행으로 발표했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