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생’ 외치지만 ‘약발’ 안 통하는 이재명… 의원들도 '답답'

입력 : 2023-01-24 10:12:38 수정 : 2023-01-24 10:1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자신의 ‘사법 리스크’를 극복하고자 연일 민생 구호를 외치지만, ‘약발’이 통하지 않고 있다. 대선 후보 시절부터 거론돼 온 자신의 대장동 의혹 관련 검찰 수사 결과에 각계의 관심이 쏠리면서다. 당내에선 총선을 1년여 앞두고 “이대로는 수도권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는 말이 심심찮게 나온다. 동시에 이 대표 방어와 대여 투쟁에 의원들이 적극성을 발휘하지 않는다는 성토도 이어지고 있다. 이 대표를 대하는 의원들의 상반된 태도가 향후 당 내분으로 비화할 가능성이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24일 야권에 따르면, 상당수 민주당 의원들은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가 각종 이슈를 흡수하는 ‘블랙홀’로 작용하는 현재 상황에 답답증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재선 의원은 “이 대표 이슈로 모든 것이 다 묻히고 있다. 올해 전반기까지는 이게 제일 중요할 것”이라며 “그냥 받아들여야 한다. 세월 지나길 기다려봐야 한다”고 토로했다. 다른 의원은 “이 대표가 (대선 패배 직후) 인천 계양에 국회의원 출마할 때 부정적이었다”며 “결과적으로 의원이 되고 당대표가 됐으니 절반의 성공이고, 절반은 부메랑이 돼 이런 일들을 겪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비이재명계 한 의원은 현재 당이 이 대표 방어 기조를 유지 중인 것과 관련, “(검찰 수사에서) 결정적인 게 나오면 (기조는) 당연히 바뀔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표의 혐의를 입증할 ‘물증’이 나올 경우 당내에선 ‘새 리더십’ 구축 작업이 본격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친이재명계 의원들은 “검찰 수사 앞에 절대 흔들려선 안 된다”는 입장이다. 한 친명계 의원은 “내년 총선 공천과 관련해 (장래가) 불투명할 수 있어 당을 흔들어보려는 세력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특히 “대장동 이슈는 지난 대선 경선 당시 촉발됐기 때문에 이낙연 당시 후보에 대한 비판이 지지층 사이에 많다”고 전했다. 이낙연 전 경선 후보가 경쟁자였던 이 대표를 겨냥해 대장동 의혹을 집중 제기한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다른 친명계는 “이낙연 전 후보는 사실상 경선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지 않았나”라고 했다.

 

친명계는 검찰 수사를 당에 불안 심리를 조장해 이 대표를 흔들고 ‘자중지란’을 일으키기 위한 ‘정치 행위’로 보고 있다. 따라서 여기에 당이 말려들어선 안 된다는 입장이다.

 

일부에선 이 대표 수사에 맞서 의원들이 대여 투쟁에 보다 적극적으로 임하지 않는다는 성토도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 수사를 위한 특별검사(특검)를 왜 빨리 도입하지 않느냐는 취지다. 당 관계자는 “특검을 추진해야 한다. 의원들이 세게 못 하니까 답답하다. 너무 몸을 사리고 있다”고 했다. 다른 인사는 “옛날의 민주당이 아니다. 당이 갈피를 못 잡고 있고, 의원들의 ‘전투력’도 저조하다”고 질타했다. 다만 이를 두고 당내에선 “대선에서 진 와중에 또 의석수로 밀어붙였다간 총선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결국 이러한 당내 사정을 아는 이 대표가 본인 의혹을 민생 강조 행보로 사실상 혼자 뚫고 나가려 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대표는 대선 후보 시절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를 타고 전국 순회를 할 때처럼 당대표가 된 뒤에도 각 지역을 돌며 민심 청취 행보를 이어왔다. 30조원 규모 ‘긴급 민생 프로젝트’를 윤석열정부에 촉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여권은 물론 당내에서도 호응이 부족한 것 같다”는 지적이 야권에서 나온다.

 

한 의원은 “이 대표가 검찰 수사를 극복하면 ‘지도자’ 반열에 설 수 있는 것이고, 무너지면 말 그대로 무너지는 것”이라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