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신수 ‘학폭 논란’ 안우진 두둔 “박찬호 다음 재능”

입력 : 2023-01-23 20:03:12 수정 : 2023-01-24 20:02: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한인 라디오 출연해 “한국서 야구 하고 있지만 이해 안 되는 부분 너무 많아. 국제대회 얼굴 비춰 외국 나갈 기회 만들어주어야” 지적
추신수. SSG 랜더스 제공

 

전직 메이거리거 추신수(41·SSG랜더스)가 ‘학교 폭력 논란’으로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제외된 안우진(23·키움 히어로즈)에 대해 두둔하는 발언을 했다.

 

최근 추신수는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한인 라디오 방송인 ‘DKNET’에 출연해 이와 관련한 자신의 주장을 가감없이 밝혔다.

 

‘학폭 논란’으로 안우진이 대표팀에 승선하지 못한 것을 두고 추신수는 “안우진이 분명히 잘못된 행동을 했지만, 제3자로서 들리고 보이는 것만 보면 굉장히 안타깝다”며 “해외에 진출해 박찬호 선배 다음으로 좋은 투수가 될 수 있는 재능을 가진 선수다. 한국에서 야구를 하고 있지만 이해가 되지않는 부분이 너무 많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국제대회서 얼굴을 비춰서 외국에 나갈 기회를 만들어주는 게 한국야구가 할 일이다. 그게 많이 아쉽다”면서 “(안우진을) 감싸준다기보단 한국은 용서가 쉽지 않은 것 같다. 사람은 어릴 때 (실수를) 했다면 잘못을 뉘우치고 처벌도 받고 출장 정지도 받았는데 국제대회를 못 나간다”고 진단했다.

 

나아가 추신수는 “일찍 태어나서 먼저 야구했다고 선배가 아니다. 선배라면 이런 불합리한 일이 있으면 발 벗고 나서야 한다. 하지만 아무도 나서지 않는다”며 “이게 너무 아쉽더라. 후배들이 잘못된 길을 가고 있으면 제대로 바꿀 수 있도록 목소리를 내야하는데 지켜만 본다”고 강조했따.

 

지난해 11월 안우진은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 했는데 이는 해당 논란으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 

 

안우진은 지난해  30경기에 등판해 15승 8패 평균자책점 2.11, 다승 공동 2위,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하며 투수로서는 최고의 활약을 했고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도 품에 안았다.

 

한편 지난해 11월 해당 논란 관련 피해자로 알려진 3명이 한 매체를 통해 “안우진 선배의 억울함이 하루빨리 밝혀지길 기원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해당 논란은 사실이 아님을 주장했다.

 

이들은 “언론에서는 저희를 학교폭력의 피해자라고 하지만 저희는 아무도 당시 상황을 폭행이라고조차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그냥 운동부 생활을 함께하면서 있을 수 있는 선배의 훈계 수준이라고 생각했고 2017년 당시부터 저희는 선배와 아무 문제 없이 잘지냈다”고 강조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