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고로 뼈 30개 이상 부러진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 “더 강해질 것” 다짐

입력 : 2023-01-23 13:55:56 수정 : 2023-01-25 14:21: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레미 레너 인스타그램 캡처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에서 '호크아이'로 유명한 미국 할리우드 배우 제러미 레너(52·사진)가 새해 첫날 폭설 당시 사고로 30군데 넘는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레너는 21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재활 치료 중인 자신의 사진을 올리며 "가족과 친구들의 사랑과 유대가 깊어지듯, 30개 넘게 부러진 뼈들도 치유되고 더 강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올해에는 아침 운동과 새해 결심도 다 바꿔놓았다"며 "여러분 모두에게 사랑과 축복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레너는 지난 1일 네바다주 리노 인근의 별장에 머물다가 기록적인 폭설로 사고를 당했다.

제레미 레너 인스타그램 캡처

 

당시 그는 집 근처 도로에서 차 안에 갇힌 한 가족을 구하려고 자신의 제설차를 몰았고, 차량 견인을 마친 뒤 눈길에 미끄러지는 6t 제설차를 멈추기 위해 운전석에 오르려다가 치였다.

 

이 사고로 가슴 부위를 크게 다치고, 머리와 다리 등에도 부상을 입은 레너는 병원에서 두차례 수술을 받았고, 2주가 넘는 치료를 거친 뒤 지난 17일 퇴원 후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병원을 나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도 눈으로 덮인 도로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며 이웃에 안전 운전을 당부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레너는 1995년 영화 '시니어 트립'으로 데뷔했다.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허트 로커'(2009)로 주목 받았다. '어벤저스' 시리즈의 호크 아이로 대중적인 인기를 누렸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