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황교익 “유교 전통대로면 차례 음식 남성이 다 해야. 여성들 노시길”

입력 : 2023-01-22 11:30:00 수정 : 2023-01-24 22:3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페이스북서 “유교는 남성 종교… 여성들 차례 음식 앞에서 물러나라” 조언(?)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유튜브 갈무리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설 연휴를 맞아 “유교의 전통대로 하자면 차례 음식은 남성이 다 알아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씨는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여성 여러분은 차례 음식 앞에서 물러나서 노시라”며 “그게 유교의 전통”이라고 적었다.

 

이어 “설 차례는 음력 1월1일에 유교를 믿는 남성끼리 지내는 종교 행사이고, 우리의 전통 춘제인 설 풍습 전체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지 못한다”며 “전통적인 설 풍습은 무엇이냐 하면, 노는 거다. 대보름을 넘기면 농사를 시작해야 하니까 그 전에 먹고 마시고 춤추고 노래하며 노는 게 설의 전통적 풍습”이라고 강조했다.

 

또 “대한민국 정부는 한민족이 농경을 시작한 이래 수천년 이어온 설 풍습의 전통을 이어받아 섣달그믐부터 정월대보름까지를 법정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황씨는 지난해 추석을 앞두고도 유교 관습인 명절에는 여성이 아닌 남성만 차례를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에도 그는 “유교는 남성의 종교로, 유교 행사에 여성은 끼지 못한다. 유교의 가례인 차례도 남성만의 행사”라며 “따라서 차례를 지낼 제수는 남성이 마련하는 게 전통이다. 여성은 제수에 손도 안 대는 것이 전통”이라고 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