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귀성길 정체 대부분 풀려…서울→부산 4시간 30분

입력 : 2023-01-21 21:51:27 수정 : 2023-01-21 21:51: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2일 612만대 이동 예상…귀경길 정체 오후 3∼4시 절정

설을 앞둔 21일 밤 주요 고속도로의 정체가 대부분 풀려 차량들이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3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는 부산 방향 잠원∼서초 3㎞ 구간에서만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설 명절 연휴인 21일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잠원IC 부근이 귀성 차량들로 정체를 빚고 있다. 뉴스1

서해안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중부내륙선 등은 양방향 소통이 원활하다.

오후 10시 기준으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4시간 30분, 울산 4시간 10분, 대구 3시간 30분, 광주 3시간 20분, 강릉 2시간 40분, 대전 1시간 30분이다.

설 당일인 22일 전국 교통량 예상치는 612만대다. 이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7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설 당일 귀성·귀경이 혼재해 연휴 중 가장 극심한 정체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귀경 방향은 22일 오전 9∼10시께 정체가 시작돼 오후 3∼4시께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정체는 23일 오전 2∼3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귀성 방향은 설 당일 뒤늦게 고향으로 가는 차량이 몰리며 오전 6∼7시께부터 정체가 발생해 오후 1∼2시께 절정에 달할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측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