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해 들어 수출 2.7% 감소 ‘비상’… 무역적자 103억달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1 14:11:32 수정 : 2023-01-21 15:13: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월 1∼20일 수출 2.7% 감소… 수입은 9.3% 증가

1월 들어 20일까지 수출액이 1년 전보다 2.7% 감소했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1월 1∼2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336억21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7% 줄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8.8% 줄어 감소 폭이 더 컸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6일로 지난해 같은 기간(15일)보다 하루 더 많았다.

 

작년 10월에 감소세로 돌아선 수출은 이달까지 4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나타낼 가능성이 있다. 수출이 4개월째 감소한 것은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020년 3∼8월 이후 없었다.

 

품목별로 보면 이달 20일까지 반도체 수출액이 1년 전보다 34.1% 줄었다. 수출 주력 품목인 반도체는 지난달까지 5개월 연속 감소했다. 감소 폭은 작년 11월 28.6%, 12월 27.8%였는데, 이달엔 더 커졌다.

 

철강제품(-11.2%), 정밀기기(-9.9%), 컴퓨터 주변기기(-44.9%), 가전제품(-47.5%) 등의 수출액도 1년 전보다 줄었다.

 

반면 승용차(45.7%), 석유제품(18.8%), 무선통신기기(19.7%), 선박(116.3%) 등은 늘었다.

 

국가별로는 최대 교역국인 중국에 대한 수출이 24.4% 감소했다. 대중(對中) 수출의 감소세는 지난 달까지 7개월째 계속됐다. 베트남(-13.3%), 대만(-27.5%) 등도 줄었다.

 

반면 미국(18.1%), 유럽연합(EU·16.7%), 일본(3.3%) 등에 대한 수출은 늘었다.

 

이달 1∼20일 수입액은 438억8500만달러로 9.3% 증가했다.

 

원유(11.3%), 가스(14.1%), 석탄(40.5%), 석유제품(12.2%), 기계류(11.9%) 등이늘고 반도체(-2.7%) 등은 줄었다.

 

3대 에너지원인 원유(53억8300만달러), 가스(45억8100만달러), 석탄(17억5400만달러)의 합계 수입액은 117억18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01억100만달러)보다 16.0% 증가한 것이다.

 

수입국별로는 중국(9.7%), 미국(10.1%), EU(14.3%), 호주(23.3%) 등은 늘고 일본(-7.3%), 대만(-3.3%) 등은 줄었다.

 

무역수지는 102억63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월간 기준 종전 역대 최대 적자였던 작년 8월(94억3500만달러)을 웃도는 규모다.

 

연간 기준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 무역적자(475억달러)의 22%에 해당하는 적자를한 달이 되지 않아 기록한 셈이다. 다만 향후 남은 기간 수출입 실적에 따라 1월 적자 규모는 달라질 수 있다.

 

무역적자는 1995년 1월∼1997년 5월 이후 처음으로 11개월째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작년 3월 14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한 이후 무역적자는 이후 지난달까지 10개월연속 이어지고 있다. 이달 1∼20일 중국과의 무역수지는 32억4천400만달러 적자였다.

 

이 역시 월간 기준 역대 최대 수준이다. 대중 무역수지는 작년 5∼8월 4개월 연속 적자에서 9월 흑자로 돌아섰지만, 10월부터 다시 적자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