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서 20대女 운전자·어린아이 2명 탄 차 전도…경찰·시민이 합심해 구조

입력 : 2023-01-21 13:18:18 수정 : 2023-01-24 23:40: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민 10여명 등 합세해 차량 세우고 아이 구조…출동한 구급대에 인계
인천경찰청 제공

 

한 도로에서 전봇대를 들이받은 차량이 전도되자 주위를 지나던 경찰관과 시민들이 탑승자들을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8일 오후 8시께 인천 계양구 효성동 한 왕복 4차로 도로에서 20대 여성 A씨가 몰던 경차(사진)가 전봇대를 들이받고 옆으로 전도됐다.

 

사고가 나자마자 이를 목격한 한 시민은 신속히 119구급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어 야간근무를 위해 출근 중이던 계양경찰서 효성지구대 소속 최주영(29) 순경 등 시민 10여명이 사고 차량 주변으로 모였다.

 

최 순경은 자신이 경찰관임을 알린 뒤 조심스레 차량을 밟고 올라서서 내부 탑승자를 확인했다.

 

당시 차 안에서 운전자는 "살려달라"며 소리 지르고, 함께 동승한 5살 안팎 어린이 2명은 울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최 순경은 "구조를 위해 차량 유리창을 깨면 오히려 내부 사람들이 다칠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최 순경과 시민들은 힘을 합쳐 전도된 차량을 일으켜 세웠다.

 

이어 안에 있던 어린아이들을 구조한 뒤 운전자도 대피시켰다.

 

이후에도 걱정스러운 마음에 사고 현장을 떠나지 못하던 시민들은 운전자를 안아주거나 아이들의 상태를 살폈다.

 

최 순경은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 탑승자들의 인적사항을 미리 파악해 구급대에 지체 없이 이들을 인계하기도 했다.

 

구조된 운전자와 아이들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주영 순경은 "출근 중 우연히 사고 현장을 목격한 뒤 경찰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면서 "앞으로도 시민 안전과 직결된 일이라면 언제 어디서든 발 벗고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