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UAE·다보스 포럼 순방 마친 尹 “경제 중심에 두고 경제인들과 함께 뛰었다”

입력 : 2023-01-21 05:00:00 수정 : 2023-01-24 19:19: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페이스북서 "대한민국 새 항로 개척에 최선 다하겠다" 다짐도
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스위스 다보스 포럼 순방을 마무리한 윤석열 대통령(사진 오른쪽에서 세번째)은 20일(현지시간) "모든 일정의 중심을 경제에 두고 우리 경제인들과 함께 뛰었다"고 자평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스위스 취리히 국제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를 통해 출국하기 직전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취리히에서 양자 과학 석학들을 만난 점을 언급하며 "양자 과학의 선도국가가 되기 위해 국가적 역량을 모아 인재 양성에 나설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 시대의 인재 양성은 세계 각국과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서만 가능하다"며 "인재를 통해 혁신에 도달하고 혁신을 통해 인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두바이 미래 박물관 방문 당시 '낡은 지도로는 세상을 탐험할 수 없다'는 앨버트 아인슈타인의 말을 인용한 점을 환기하며 "이번 순방에서 우리 국민들의 열정과 도전정신을 생생히 목격했다”며 “우리는 한 번도 낡은 지도에 안주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래는 우리가 만들어가는 것이다”며 “새로운 지도를 만들고 새로운 항로를 개척하는 대한민국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4∼17일 한·UAE 수교 이래 첫 국빈 방문을 통해 300억 달러(약 37조2천6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고 다방면에 걸친 48건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두 번째 순방지인 스위스에서는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에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9년 만에 참석,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상대로 '세일즈 외교'에 주력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취리히 국제공항에서 윤성덕 주제네바 한국대표부 대사 부부와 금창록 주스위스 대사 부부의 환송을 받으며 귀국길에 올랐다. 1호기는 다음 날인 21일 오전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