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연휴 첫날 전국에 강추위…서울·대전 아침 -10도

입력 : 2023-01-20 17:27:10 수정 : 2023-01-20 17:27: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국 아침 -17~-4도, 오늘 아침보다 5~10도 낮아…낮 -3~6도
설날 기온 예년 이맘때 수준까지 오르나 전국에 비나 눈
연휴 막바지 '올겨울 최강 한파'…귀성·귀경 바닷길 풍랑 거세

본격적인 귀성행렬이 시작할 21일 아침 서울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이 영하권에 놓이며 매우 춥겠다.

20일 낮부터 북서쪽에서 찬 바람이 불어와 기온이 뚝뚝 떨어지고 있다.

21일 아침 기온은 20일 아침(영하 6도에서 영상 5도 사이)보다 5~10도 낮겠다.

강원내륙·산지와 충청내륙은 아침 기온이 하루 새 15도 내외 떨어지겠다.

이에 중부지방 대부분과 호남, 경북, 경남북서내륙 등에 한파특보가 발령됐다.

전국적으로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7도에서 영하 4도 사이에 분포하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대전 영하 10도, 인천 영하 9도, 광주·부산 영하 5도, 대구 영하 8도, 울산 영하 6도다.

다행히 21일 낮부터 기온이 오르겠다.

21일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에서 영상 6도 사이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최고기온은 서울 0도, 인천 영하 1도, 대전 영상 2도, 광주·대구 영상 3도, 울산 영상 5도, 부산 영상 6도다.

설인 22일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1도에서 영상 1도 사이이고 낮 최고기온이 영상 1~8도로 평년의 기온을 되찾겠다.

다만 설에 전국적으로 비나 눈이 오겠다.

우리나라 북쪽과 남쪽으로 기압골이 지나가기 때문으로 중부지방과 경북북부내륙은 오전부터 저녁까지 중 가끔 비나 눈이 내리겠고 남부지방의 경우 오전 제주와 전남해안에서 강수가 시작돼 낮 호남·경북남부·경남까지 확대되고 밤까지 이어지겠다. 경남남해안과 제주는 23일 새벽까지 비가 이어지기도 하겠다.

설 연휴 막바지에는 올겨울 최강 한파가 찾아오겠다.

설 다음 날인 23일은 기온이 아침에 영하 4도에서 영상 2도이고 낮에 영하 2도에서 영상 9도 사이로 평년보다 높겠으나 24~25일은 아침 기온이 영하 19도에서 영하 9도 사이이고 낮 기온이 영하 10도에서 영상 1도밖에 안 되겠다.

23일 오후부터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세력을 확장하기 때문이다.

현재 사실상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내려졌다.

대부분 해상은 20일까지 바람이 시속 35~70㎞(10~20㎧)로 거세고 물결이 2~4m로 높겠으나 동해먼바다는 21일 아침까지 이런 강풍과 높은 물결이 예상된다.

풍랑은 귀성 때 다시 거세지겠다.

23일 오후부터 25일까지 전 해상에 물결이 1~5m로 높게 일 전망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