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羅 측 박종희 “洪, 허물 없는 정치 역정 걸어왔느냐”

입력 : 2023-01-21 05:00:00 수정 : 2023-01-24 17:06: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C 라디오 출연해 "대선 때 유세기획단장 했는데, 여태 따뜻한 밥 한끼 사준다는 얘기 못 들어봤다"고도 지적
뉴스1

 

나경원 전 의원 측과 홍준표 대구시장 사이에 비판전이 감정 대립으로 비화하고 있다.

 

나 전 의원을 돕고 있는 박종희 전 의원(사진)은 2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전날 홍 시장이 "나 전 의원은 건물매입 의혹을 해명하라", "금수저로 태어난 사람들이 거짓 품격, 위선으로 세상을 농단하는 것은 더 이상 참고 볼 수 없다"는 등 나 전 의원을 험하게 비판한 것에 대해 "좀 볼썽사납다"고 강하게 받아쳤다.

 

박 전 의원은 "정치인은 말빚이 쌓이는 업보를 경계를 해야 된다"며 "과연 홍준표 시장은 허물없는 정치 역정을 걸어왔느냐"고 물었다.

 

이어 "하방(지방행)해서 지방행정만 몰두한다고 그러던데, 계속 중앙정치에 관여하고 있다"며 자기직책에나 전념하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저도 개인적으로 보면 홍준표, 문재인 두분이 겨뤘던 19대 대선 때 유세기획단장을 했다"며 "선거 끝나고 여태 따뜻한 밥 한끼 사준다는 얘기 못 들어봤다"고 홍 시장을 공격했다.

 

또 박 전 의원은 "(홍 시장은) 선거 끝나고 바로 미국으로 가버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한 뒤 "윤석열 대통령은 선거 끝나자마자 유세본부장, 유세기획단장을 불러서 밥 한 번 사주시더라, 이런 게 차이가 있다"고 홍 시장을 거칠게 몰아세웠다.

 

이에 진행자가 "굳이 밥 한끼 안 사줬다라는 말씀을 하시는 건"이라며 의미를 묻자 박 전 의원은 "굉장히 서운하고 정치인들은 자기만 아는 정치를 하면 안 된다"라는 뜻에서 한 것이라고 했다.

 

즉 "주변을 두루두루 둘러보면서 후배, 선배 잘 어울려가면서 인간적인 관계에도 잘 해야 한다"며 "권력, 어떤 정치현상에 경도가 돼서 그때그때 하는 얘기들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홍 시장이 나 전 의원을 공격하는 건 시류에 편승한 것일 뿐이라고 불편해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