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총기사고로 촬영감독 숨지게 한 앨릭 볼드윈 징역 위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0 15:00:00 수정 : 2023-01-20 14:27: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과실치사 혐의로 재판에
실탄 확인 안 한 채 영화 장면 연습
스태프 발사된 총알에 가슴 맞아 사망

영화 촬영장에서 총기 사고로 촬영감독을 숨지게 한 미국 헐리우드 배우 앨릭 볼드윈(64)이 과실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다고 CNN 방송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AP연합뉴스

볼드윈은 2021년 서부영화 ‘러스트’ 촬영장에서 안에 실탄이 들어있는지 확인하지 않은 채 소품용 권총을 쏘는 장면을 연습했고, 이때 발사된 총탄이 맞은편에 있던 촬영감독 가슴을 맞춰 사망케 한 사고를 냈다.

 

메리 카맥앨트위스 뉴멕시코주 지방검사장은 “총을 다루는 모든 이들은 누군가를 죽이지 않을 의무가 있다”며 “배우라고 예외가 아니다. 뉴멕시코주에서 모든 사람은 법 아래 평등하다”고 기소 이유를 밝혔다. 주 법에 따르면 볼드윈의 과실치사 혐의가 유죄로 인정될 경우 최대 1년6개월의 징역형 및 5000달러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볼드윈은 “실탄이 장전된 것을 알지 못했다”며 혐의를 부인해 왔다. 볼드윈은 검찰의 기소 결정에 대해 “끔찍한 오심”이라고 비난했다고 그의 변호인이 전했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