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08억달러’ 경제외교 성과… ‘이란 발언’은 후폭풍

, 윤석열 시대

입력 : 2023-01-21 08:00:00 수정 : 2023-01-20 21:37: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대통령 순방 마무리… 21일 귀국

“베스타스 부지 울산이나 전남”
尹 “경제인과 함께 뛰어” 자평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스위스 2개국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6박8일간 ‘세일즈 외교’에 집중하며 총 308억달러의 해외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올렸다. 하지만 “UAE의 적은 이란” 발언으로 순방 후폭풍도 남겼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 연방공과대학 도서관에서 아인슈타인의 학적부 등 사료를 살펴보고 있다. 취리히=이재문 기자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은 19일 현지 브리핑에서 “이번 순방은 첫째도 경제, 둘째도 경제, 셋째도 경제에 초점을 맞춰서 진행했다”며 “UAE 국빈 방문을 통해 300억달러 투자 유치, 48개 양해각서(MOU) 등 역대 UAE 순방 가운데 최대 규모의 성과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스위스 ‘다보스포럼’ 참석을 계기로 풍력터빈 제조기업인 덴마크 베스타스의 3억달러 투자 신고를 포함해 머크, 노바티스 등과 총 8억달러의 투자 협력 방안이 논의됐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베스타스가 한국에 신설할 공장 부지와 관련해선 “울산 또는 전남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UAE·스위스 순방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 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취리히=이재문 기자

윤 대통령은 이날 귀국길에 오르기 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모든 일정의 중심을 경제에 두고 우리 경제인들과 함께 뛰었다”고 이번 순방을 자평했다.


취리히=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