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김성태 구속 후 첫 조사… 이재명과 ‘접점 찾기’에 집중 전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0 11:54:52 수정 : 2023-01-20 11:54: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장 20일간 ‘투트랙’ 구속 수사
대북송금 의혹·배임·횡령 등 먼저 입증 후
쌍방울 전환사채 발행·자금흐름 조사할 듯

해외 도피 8개월 만에 국내로 송환된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에 대한 검찰 조사가 이틀 만에 재개됐다. 법원의 구속 영장 발부 뒤 첫 조사로 검찰은 최장 20일의 구속 기한 동안 김 전 회장의 비자금 등 돈의 흐름을 규명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의 ‘접점’을 찾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회장에 대한 수원지검 형사6부의 조사가 이날 다시 시작됐다. 앞서 법원은 이날 새벽 횡령과 배임, 자본시장법 위반, 외국환거래법 위반, 뇌물공여, 증거인멸교사 혐의를 받는 김 전 회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함께 구속된 양선길 현 회장에겐 횡령과 배임 혐의가 적용됐다.

 

8개월간 도피 끝에 태국에서 붙잡힌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 연합뉴스

현재 김 전 회장이 받는 주요 혐의는 △4500억원 상당의 배임 및 횡령 △200억원 전환사채 허위 공시 등 자본시장법 위반 △640만 달러 대북송금 등 외국환거래법 위반 △이화영 전 경기도 부지사에 3억원 뇌물공여 및 정치자금법 위반 △임직원들에게 PC 교체 등 증거인멸교사 등이다. 다만 이번 검찰의 영장 청구에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빠졌다. 

 

검찰은 이미 재판이 진행돼 혐의 소명이 어느 정도 이뤄진 김 전 회장의 대북송금 의혹과 뇌물공여, 배임·횡령 혐의 등을 먼저 입증하고 추후 쌍방울의 전환사채 발행과 자금흐름을 조사하는 ‘투트랙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회장이 비자금 자체를 부인하는 상황에서, 돈의 기본 흐름부터 명확히 규명돼야 이 대표를 향한 수사 가능성도 열리기 때문이다.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쌍방울과 이 대표 간 연결고리도 캘 수 있다는 판단이 나온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이 전환사채 일부로 이 대표의 변호사비를 대신 내줬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하지만 혐의 입증과 기소에는 김 전 회장의 진술을 넘어 구체적인 물증이 필요한데, 이를 확보하는 게 만만치 않다는 것이 법조계 안팎의 판단이다. 결국 검찰 수사는 김 전 회장과 이 대표 간 접점을 찾기 위한 속도전으로 기울 전망이다.

 

사진=뉴시스

아울러 검찰은 변호사비 대납 수사에서 활로를 찾지 못할 가능성에 대비해 대북송금 사건도 더 강도 높게 들여다볼 것으로 예상된다. 이 역시 이 대표와 연결고리를 찾기 위한 것이다.

 

김 전 회장 측은 대북송금 등의 혐의에 대해 ‘회사 이익을 위한 것이었고, 개인적으로 취득한 이익이 없었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 전 부지사에 대한 뇌물공여나, 증거인멸교사에 대해선 일부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0일 태국 빠툼타니의 한 골프장에서 양 회장과 함께 체포된 뒤 이틀 만인 12일 자진귀국 의사를 밝혔다. 방콕발 국적기에서 체포영장이 집행된 김 전 회장 등은 17일 오전 입국해 검찰로 압송됐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